울산가는길에 오랜만에 들른 건천 <영남암소숯불갈비>
보통은 평일 고기가 들어오는날에 맞추어 먹으러 가지만 이번에는 일때문에 내려가는거라서 주말쯤되다보니...
작정하고 먹으러 갈때먹는 복슝님이 좋아하는 특수부위는 먹기 힘들겠지만
그래도 장시간 운전한 나에게 주는 상으로 이만한게 또 어디있겠어...^^




근처에 이런식육식당들이 여럿있지만 그래도 늘 꾸준히 가게 되는것은 너무 친절하신 아주머니때문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메뉴는 따로 고를것없이 그저 '좋은것으로 주세요...' 하면 되는데...
가격이...아....꽤 많이 올랐다. ㅠ.ㅠ
웅....올때마다 조금씩은 차이가 있었지만 이번에는 가격이 확 점프.....
뭐...그래도 늘 맛있게 먹었으니까... 가격은 잊고...^^




먹고나면 냄새때문에 잘 먹지않는 파무침...
그래도 가끔 입안을 개운하게 하기위해 한줄씩 한줄씩 조금만 먹는다. ㅎㅎ
물론 다른스케쥴이 없는 상황에서만...^^




기본반찬과 기름소금장, 쌈장이 준비되지만 우리는 그저 살짝 찍어먹을 소금만 조금 있으면 될뿐...
그나마도 계속 찍어먹지는 않고....ㅎㅎㅎ
 



드디어 나온 고기...
주문한 2인분은 몇가지 종류를 섞어 넉넉하게 담아주셨다.




오랜만이로군아...^^




판이 달궈지기를 기다렸다가 살포시 고기를 올리고...
치치전법으로 딱 한번만 뒤집어익히기...
한번에 너무 많은 양을 올리면 너무 익어 질겨지기때문에 한번에 2~4조각만 올려 집어 먹으면서 그때그때 굽기...




다 먹고나서 조금 아쉬워 1인분만 더 주문했다.
역시 이번에도 넉넉한 양...ㅎㅎ

여기에 처음 왔을땐 먹고나서 따로 식사를 주문해서 먹었는데 음...역시 고깃집이라 그릉가...
찌개나 반찬은 고기가주는 감동에 비해 좀 그렇다보니...
그 이후부터는 따로 식사는 하지 않고 고기만 깔끔하게 먹기로 했었던터라...
아쉬움은 밥으로 해결하지 않고 고기로만...^^
오늘도맛나게 먹었지만...그래도 다음에 갈땐 예전처럼 조금 더 착하고 아름다운 가격으로 돌아와주었으면 좋겠다.ㅎㅎ


건천 톨게이트 좌회전 후 직진, 굴다리 사거리 지나 왼쪽 영남암소숯불갈비(영남식육식당)




*지난번 방문한 이야기는 아래의 글에 있습니다.

게먹고 소먹고(2편), 건천에서 먹는 최고의 소고기(영남암소숯불갈비-영남식육식당)


방역이 뭐 그래요?

건천 톨게이트에서 표를 내고 나오니 삼거리에 방역을 하는지 아저씨들이 계시긴한데.....
지나가는 차바퀴에 별 티도 안나는 소독물인지 약인지를 한번 칙~ 뿌리는것이 전부...
내가 어디서오는줄은 알고 그러실런지...
난 게다가 이 지역자동차도 아닌 서울 지역명이 써있는 번호판의 자동차인데도........
내가 구제역 발생지역에서 움머움머 소 입쁘다고 '아이 입쁘다~' 하면서 쓰다듬어주고 손도 안씻고 왔으면 어쩌시려고......
자동차 바깥에서 약을 뿌리는것만으로 예방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그렇게 심각한 구제역이라면
사람들의 불편이 조금 있더라도 좀 더 구체적이고 확실하게 해야하지 않을까?
아마 바퀴 네개에 모두 뿌려지지도 않았을것같아...
게다가 건천, 봉계 요쪽 지역은 소고기로 유명한 동네인데말이다...
그냥 하는 척...대충 형식적으로 하고있는 시늉만하다가
불쌍한 동물들과 농장에 애꿎은 피해만 입히는것은 아닐런지 걱정이 되기도 하고...
자동차에만 소독을 하는것이 아니라 내려서 손을 씻고 가라고 해도 그럴용의가 충분히 있으니
좀 더 열심히, 체계적으로 하여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리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rinda 2010.05.04 19: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공기가 맑은 지역이 고기도 훨씬 맛있는 것 같아요.
    집 근처보다 착한 가격에 맛도 좋은 것이 매력이죠. 이 집은 가격 점프가 아쉽지만요 ^^;
    큰 눈망울이 매력적인 우리 누렁이들을 생각하면 미안한 얘기지만,
    맛있는 것은 어쩔 수가 없.....;;;
    아... 사진을 보니 한우 먹고 싶어지네요. 츄릅ㅠ.ㅠ

    • BlogIcon gyul 2010.05.05 02:3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보통 모든 동물은 아가일때는 완젼 예쁘고 어른이 되면 조금 그 눈빛이 달라지지만
      소는 송아지때나 어른소일떄나 눈망울하나만큼은 진짜 1등으로 착해보여요.
      웅....그런 소를 생각하니 저도 좀 미안해지기도...
      하지만 저는 아마 채식주의자는 되기 힘들것같아요. ㅠ.ㅠ

  2. BlogIcon 클라라 2010.05.04 23:2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는 고기 먹을 때 온리 고기만 먹어요.
    소금, 기름장, 상추, 파무침 이런 거 다 필요 없고 정말 딱 고기만...
    그래야, 고기만의 참맛이 느껴지는 것 같아서요.
    뭐, 그리 자주 먹는 건 아니지만^^

    • BlogIcon gyul 2010.05.05 02: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그게 최고죠!!!
      저도 소금이나 장에따로 찍어먹는편은 아니고
      오로지 고기!!! 반찬도 손하나 까딱안대는편이예요.
      그냥 고기만 계속 집어먹는데
      언젠가 TV에서 소고기의 제맛을 느끼려면 아주아주 소량...
      진짜 살짝 소금을 찍어먹어보라고 하길래
      이번에는 소금을 따로달라고 했지만 열번에 한번 찍어먹을까 말까했어요. ㅎㅎㅎㅎ
      아무래도 고기만으로도 너무 맛있다보니...^^

  3. BlogIcon meru 2010.05.05 02:2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워워워- 신선한 꼬기꼬기~ 마블링이 장난이 아닌데요...흡...
    스테이크도 괜찮지만, 역시 이렇게 작은 사이즈로 바로바로 구워서 먹는게 젤 맛난거 같아요.

    • BlogIcon gyul 2010.05.05 02:3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고기의 맛을 제대로 느끼기에는 스테이크보다 저도 이런 구이가 더 좋은것같아요.
      물론 스테이크도 좋지만...
      양념 따로 안해도 이렇게 제대로 굽기만하면 너무너무 맛있잖아요. ㅎㅎㅎㅎ

  4. BlogIcon 마이더스77 2010.05.06 16:2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우~~ 고기 때깔 죽여주네요 ^^
    군침이 절로 나용~~~

    건천이면 여기서 멀지도 않네요~~ 전 대구살거든요 ^^

    좋은 정보 감사드려용~~~ 종종 들러 정보 얻어가도 될까용? ^_^

    • BlogIcon gyul 2010.05.07 04: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네.. 특별한건없지만 자주 놀러오세요..^^
      대구시면....건천까지는 완젼 가깝네요. ㅎㅎ
      한시간쯤 가면 되지 될것같은데...
      건천에서도 드셔보시고 근처에 봉계에서도 드셔보세요..
      한우로 유명한동네거든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