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어버이날...
외식보다는 집에서 밥을 먹는것을 더 좋아하시는 엄마압빠를 집으로 초대하여 간단히 저녁식사를 함께 하기로 했다.
대단한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여러가지 이것저것 준비했던 이전의 어버이날들과 달리...
요번엔 복슝님이 치과치료하시느라 음식을 거의 못드시기때문에...
거의 간단한것으로만...준비...
못먹는사람을 앞에 두고 다른사람들끼리만 너무 맛있게 이것저것 먹기가 조금 미안하기도 해서...^^




올해 완젼 비싸시다는 카네이션은 어제 우체국다녀오는길에 사온것...
그래도 그냥 지나가기 아쉬워 내가 제일 좋아하는 꽃잎이 많은 핑크색 카네이션을 준비했다.




가쯔오부시를 솔솔 뿌린 데리야끼소스 모둠버섯볶음우동




7가지 채소를 듬뿍 넣은 연어회덮밥, 그리고 맑은된장국




차와 커피를 마시는시간...
이제 거의 끝을 달리는 딸기는 아쉬울수록 양껏 먹고...




엄마는 내가 집에 갈때도 이것저것 바리바리 싸주시지만
우리집에 오실때도 아주 귀한것들을 바리바리 싸오시는데
사진속에 있는것은 엄마가 집에서 직접기른 미나리...
그리고 사진에는 없지만 직접기른 상추와 루꼴라, 당귀와 더덕잎...
요즘처럼 채소가 귀할때 엄마가 직접 길러준 채소들은 정말정말 소중해...

채소와 더불어 엄마가 가져다준 잘 익은 열무김치와 비빔밥용 7~8가지 나물...
내가 좋아하는 딸기2팩과 청포도 1팩,
그리고 어제 초고추장만들고 나니 똑 떨어져버린 고추장까지...
냉장고안이 알차게 꽉 차서 그런가...내마음 완젼 뿌듯...^^




오늘은 어버이날이라 내가 엄마압빠한테 카네이션을 드리는건데 정작 엄마압빠가 가지고 오신 카네이션 화분...
네개나 되는 화분은 모두 신발장 옆에 옹기종기 놓아두었지만
정작 집안 가득 나는 꽃향기는 엄마가 집에서 직접 길러 몇가지 잘라다 준 꽃다발에서...
매발톱(둘다 매발톱인지는 모르겠으나...진한 자주색과 흰색...), 그리고 아주 풍성한 잎을 자랑하는 내가 좋아하는 목단 두송이...


엄마압빠 건강하셔요.^^

어버이날이라고 나름 작은선물과 카네이션, 그리고 저녁식사를 준비했지만
내가 엄마압빠한테 해드리는것보다 받은게 더 많구나...
낳아주시고 길러주신 은혜가 너무 커 모두 보답하기가 참 막막하지만...
내가 조금씩조금씩 갚아나갈때까지 오래오래 건강하게 나의 좋은 친구가 되어주셨으면...
엄마압빠 사랑해효.^^ (아...북끄북끄...)
우리 가족들 모두 화이팅!!!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