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나올때까지도 잠에서 덜깨 헤롱헤롱거렸었는데...
테이크아웃 일공일공에서 아메리카노를 손에 들고나니 세상을 다 얻은기분...
그냥 집에 들어가기는 아쉽고 괜히 이골목 저골목 기웃기웃거려보기로 하고 슬금슬금 걸었다.


*테이크아웃 일공일공(take out 1010)커피에 관한 이야기는 아래의 글에 있습니다.

꼬삐루왁, 마음속으로 주문을 외워... 한남동 테이크아웃 일공일공(take out 1010)




어느집 차고 입구에 세워진 주차금지...
오랜만에 보는 표지판인듯...




낡은 주택들 사이로 보이는 좁은 골목...
기와가 올려진 지붕은 참 오랜만인것같으다...




아이들이 떠난 자리에 혼자 남아 있는 고냥이...
왠지 좀 쓸쓸해보였는데...
저 박스...니꺼니?




눈에 시뻘겅 레이져를 쏘시며 가필드로 빙의....^^




앗!!! 오늘의 발견...
비밀의 세계로 들어가는 골목이 분명!!!




어디선가 어슬렁어슬렁 걸어오는 고냥이...
걸어오다가 우리를 발견하고는 조용히 뒤로 돌아 낼름 도망갔던 요녀석...
혹시 가필드녀석이랑 만나기로 한거 아니었는지 모르겠네...




올봄엔 구경도 못한 꽃놀이를 그나마 여기서 하게 되는구나...
이런곳이 있었다니....
낮은 담벼락도 작은 골목을 뒤덮은 나무들도...
아주 느릿한 걸음으로 걷게되는....






바닥에 가득한 꽃잎을 살며시 밟는기분은 이런거구나...
나는 이런 꽃놀이는 못가봐가지고.....
무릎나온 츄리닝구씨 입고 기념사진...ㅎㅎㅎ




뒷모습도 아름다운길...




걷는김에 옥수동으로 넘어가보기로 했는데...
걷다가 만난 고냥이...
잽싸게 크로스하여 어디론가 뛰어가더니...




이런...춘천의 라뷰라뷰 커플 못지 않은 라뷰라뷰 고냥이커플...
아주 그냥 동네가 떠나가도록 '크앙!!!!!!!!!!!!!!!!!!!!!!!!!!' 하시길래...
두 고냥이의 오붓한 시간을 위해 우리는 또 열심히 걸었다. ㅎㅎ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