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고보니 복슝님과 명동 노점에서 대략 안먹어본 간식꺼리는 없는듯...
아...하나 안먹어봤다...그거...스프링감자? 뭐...그거...ㅎㅎㅎ
사실 그건 가장 최근이긴하지만... 아마 그래도 그간 명동에서 뭐 하나 제대로 성공한 군것질거리가 있었다면
그 스프링감자 역시 먹어봤을지도 몰라...
예전 게살넣고 끓인오뎅도...
꼬마김밥과 달리 특별한 한두가지의 재료를 넣어 돌돌돌 말아준 김밥셋트도...
크리스마스이브에 줄이 꼬리에 꼬리를 물었던 환상의 냄새 닭꼬치...(그건 정말 냄새만 환상...ㅠ.ㅠ)
아...떡볶이는 정말 수없이 먹어봤구나...
정말 더 열거하기도 입아픈 수없이 많은 노점투어의 실패사례가 많았기때문에
최근에는 명동노점에서 특별히 뭘 먹어볼만한 용기가 나지 않았다.
그러던 며칠전...
역시 수많은 노점을 뒤로하고 롯데에서의 쇼핑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다가
코끝에 살랑거리던 바람에 실려온 떡볶이 냄새...
'아...냄새 좋아...'
라고 말했지만...이미 빠른걸음으로 지나치기도 했고 뭐...이번에도 또 그냥 그렇겠지 생각했었는데
국수먹고 놀란 가슴 진정시켜주기에는 떡볶이만한게 없다 싶어 이날도 롯데에서 과자와 초콜릿을 사다가
'어디 떡볶이 맛있는데 없을까?' 하다가 생각난 이 떡볶이 냄새...
냄새만 환상이었던 닭꼬치보다는 낫기를 바라며...
그저 낮은 기대를 가지고 떡볶이노점으로 갔다.




아...바글바글...
그래..여기는 원래 명동이니까...원래 사람많은곳이니까...
맛과 상관없이 사람이 많은게 당연하지...라고 생각...




사람이 너무너무 많아 비집고 설 자리가 없어서 이리저리 짱을 보고는 한참 기다렸다가 겨우 떡볶이 1인분을 주문했다.




생김새와 맛의 장르는 내가 좋아하는 신촌 옛날떡볶이 스타일...
명동에서 먹어봤던 떡볶이들은 대부분 국물스타일이 아니었던것같은데
여기는 국물이 찰랑하고 떡이 말캉한스타일로 한눈에 내가 좋아하는 장르임을 알수 있었다.
꼬치로 떡하나를 찍어 국물 흘릴까 조심조심하면서 한입 베어물었는데
맵기도 적당하고 달달하기도 적당하고...
'완젼맛있어!!!'
'오늘이 바로 성공의 날이야!!! 뽜이아~'를 외쳤다.
단맛도 적당하고 매운맛도 적당하고...이건 정말 옜날떡볶이맛...

아마 여기는 손님이 조금 적다면 신촌 옛날떡볶이를 넘어설수도 있을것같은게...
사실 옛날떡볶이의 제일 키포인뜨중 하나는 떡을 넣고 조금 더 떡과 국물이 친해질시간이 필요한것인데
여기는 손님이 너무 많아서 그럴시간도 없이 한판이 모조리 팔려나간다.
실제로 우리가 주문을 했을때에는 2개의 떡볶이 냄비가 모두 가득차있었는데
우리가 이 1인분을 먹는동안, 그것도 아주 부지런하게 먹는동안 한쪽판이 바닥이 나도록 팔려버렸다는것...
사람이 많으므로 우리가 천천히 얘기하면서 먹은것도 아니고
대충 빨리먹고 빠지자!!! 하면서 열심히 먹었는데도...
어묵국물을 먹을틈도 없이 먹었는데도...
금새 다 팔렸다.
게다가 다 먹고나서 뒤로 물러나 사진을 몇장 찍는동안에 나머지 한판마저도 거의 다 팔려 바닥이 보이던상황...




유난히 먹을만한게 딱히 없는 명동에서...
노점 군것질투어에서 한번도 제대로 성공해보지 못한 명동에서...
오늘은 지대로 발견!!!
대략 밤 9시쯤만되면 사람들이 쫙~ 빠져나가기때문에 새벽까지 영업하지는 않겠지만
그래도 특별히 먹고싶은 떡볶이가 없었던 명동이었기 때문에...
여기는 지나갈때마다 꼭 한접시씩 먹고갈것이 분명하다...^^

그나저나 역시 사람들의 입맛은 대부분 비슷한가보다.
진득 질퍽한 떡볶이보다 국물 찰랑한 이런 옛날스타일떡볶이들은 대부분 인기가 많은것을 보면...
안그래도 내가 제일 좋아하던 신촌 옛날떡볶이의 마지막 방문때
양도 현저하게 줄고 왠지모르게 찝찝함을 느끼는 바람에 갈곳잃은 내마음의 1위 떡볶이자리를...
여기 주고싶은 마음이 살짝 든...
게다가 집에서도 가깝잖아...^^
내마음 갈대보다 더 이리저리 흔들린다구...ㅎㅎ


명동 눈스퀘어 입구 앞 노점 <옛날맛 그대로 떡볶이>




참!! 엇그제 요근처에 또 지나갔을때 튀김냄새에 또 마음이 한번 왈랑거렸는데...ㅎㅎㅎ
다음에 복슝님에게 튀김도 사달래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쏘르. 2010.05.16 04: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명동 자주가시나봐요!! 전 시끄러운곳은 질색..ㅎㅎ

    • BlogIcon gyul 2010.05.17 14: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요즘은 명동뿐 아니라 대부분 어딜가도 시끄럽긴 마찬가지예요.
      안그래도 사람많은곳은 머리가 너무 아프긴하지만...
      아무래도 집에서 가깝고 백화점가려면 이길을 지나야 하다보니
      자주 가게되네요...^^

  2. BlogIcon 후루데리카 2010.05.16 04: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노점이 저렇게 사람이 많다니 ㄷㄷㄷ

    • BlogIcon gyul 2010.05.17 14: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자리가 안나서 한발 물러서서 겨우겨우 먹었어요. ㅎㅎ
      이 근처의 노점중에 여기가 확실히 제일 사람이 많은가봐요...^^

  3. BlogIcon coinlover 2010.05.16 09:4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는 매운 걸 못먹어서 여자친구와 헤어졌던 적이 있습니다 ㅠ_ㅠ

    떡볶이도 제겐 너무 먼 당신이예요.

    그나마 요즘 떡볶이는 달작지근한 맛이 강해져서 먹을만 하더군요.

    • BlogIcon gyul 2010.05.17 14:3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헉!!! 그런 사소한이유로도 헤어질수 있다는건 약간 충격적이기도.....
      저는 너무 맵고 자극적인것보다는 옛날떡볶이처럼 그냥 전반적으로 노멀한것이 좋아요.
      안그래도 한동안은 그런맛을 발견하기 어려웠는데 요즘 다시 많아지는것을 보면 사람들의 입맛이 그리 다 제각각만은 아닐지도 모르겠어요..^^

  4. BlogIcon 클라라 2010.05.16 11:3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정말 이름 그대로 "옛날맛그대로떡볶이"일 것 같아요.
    국물 흥건한...
    전 노점에서는 왠지 불안해서 잘 못먹어요.
    빨리 먹고 자리 떠줘야 할 것 같고 해서...
    철퍼덕 퍼질러 앉아서 먹어야 하는데...ㅎ
    특히나 사람이 많은 집이라면, 더더욱요.
    요기 포장도 되나요?ㅋ

    • BlogIcon gyul 2010.05.17 14:3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포장됩니닷...^^
      하긴 노점이 앉아서먹는것보다는 좀 불안한편도 있지만...
      그래도 이상하게 가게보다 이런데가 맛난게 더 많아서...ㅎㅎㅎㅎㅎㅎ
      그러고보니 이런 노점에서는 앉으라고 자리를 만들어주는게 가끔 더 부담스러워져요. 그냥 빨리 먹고 휘리릭 떠나주는것이...ㅎㅎㅎㅎㅎㅎㅎ
      아...그나저나 명동에서 맛있다고 느낀 떡볶이는 정말 몇십년만에 처음인것같아요...^^

  5. BlogIcon 신럭키 2010.05.16 11: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젠 떡볶이더 싼 음식이 아니라는 사실이 아쉬울 따름입니다.

    • BlogIcon gyul 2010.05.17 14: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요즘은 전보다 가격이 많이 올라가긴했죠...
      최하가 한 2000원정도?
      예전처럼 100원에 10개 먹고싶어요...^^

  6. BlogIcon meru 2010.05.16 15: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떡볶이 딱 봐도 제 스탈인데요~
    아침 9시부터 떡볶이가 땡기면 어떻하는 거임.
    어젯밤에 보지 않은 것이 어쩌면 다행이지만요 ㅋㅋㅋ

    • BlogIcon gyul 2010.05.17 14: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ㅎㅎㅎㅎ
      밤이건 낮이건 떡볶이는 정말 너무 흡입력이 강해요...
      아...이걸 좀 싸와서 냉동실에 넣어두었다가 급할때 돌려먹었어야 하나? 하고 지금 살짝 후회되기도하구요..ㅎㅎㅎ

  7. BlogIcon 아이미슈 2010.05.16 23:2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귤님의 입맛에 들었다면 틀림없이 확실히 맛난 떡볶기집일듯해요..
    저는 오래전에 들기름에 살살 간장양념볶아주던 떡볶기도 생각이 나는데..
    그맛은 흉내를 내기도 힘드네요..

    • BlogIcon gyul 2010.05.17 14: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간장양념떡볶이는 사먹어본적은 없고 엄마가 자주 만들어주셨었는데...
      아...오래전에 맛있다고 느꼈던것들은 맛은 기억하는데 그렇게 만들기가 참 쉽지 않은것같죠?

  8. BlogIcon 베가스 그녀 2010.05.17 11: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떡볶이와 튀김.. 마음껏 먹어보고 싶어요. ㅠㅠ
    떡볶이 무지하게 땡기네요. 흑흑..

    • BlogIcon gyul 2010.05.17 14: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생각날땐 얼른 만들어드시면 되죵...^^
      저도 지금 아침을 떡볶이로 먹어야 할지말아야 할지 살짝 고민중이예요..^^

  9. 2011.07.20 12:2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오 입맛자극..ㅠㅠ

    • BlogIcon gyul 2011.07.23 05: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명동에선 여기가 제일 먹을만한것같아요.
      노점이기때문에 위생이 좀 걱정되는 여름이긴하지만...
      겨울엔 자주 먹었거든요...^^

  10. SLICE83 2015.05.11 14:4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맛이 바꼈음.
    진짜 맛있었는데 뭔일이 있었는지 점점 이상해지고있어요

    • BlogIcon gyul 2015.05.16 04: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 언제였더라... 작년 가을인가 겨울쯤에 떡볶이 만드시는 분이 바뀐듯하더라고요..
      그때 이후로 맛이........
      이제 명동에선 딱히 먹을데가 없어요...
      ㅠ.ㅠ

  11. SLICE83 2015.05.11 14:4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맛이 바꼈음.
    진짜 맛있었는데 뭔일이 있었는지 점점 이상해지고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