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는 우리집에 올때도 뭘 이것저것 바리바리 싸가지고 오는데
그와중에 과일가게에서 내가 좋아하는 과일도 꼭꼭 사다주신다.
아...이런거 안사와도 되는데....진짜 안사와도 되는데...
덥썩 받는 내손이 좀 미안하긴한데...근데 덕분에 과일로 냉장고가 꽉꽉 차면 기분이 좋아서
늘 입이 귀에 걸리는게 문제...^^




청포도에이드

청포도 20~30알, 사이다 500~600ml

청포도의 과육이 느껴지게 살짝 핸드블렌더에 갈아 컵에 담고 사이다 붓기 끝!!!




거품이 뽈록뽈록올라오도록 사이다를 부어주는것이 중요...^^
나는 뭐든지 거품이 많은게 좋아....^^




청포도 과육은 아낌없이 넉넉하게 넣어주자!!!




딸기우유

딸기 15~20알, 우유 400ml, 아가베시럽 1t

딸기, 아가베시럽, 우유를 넣어 핸드블렌더나 믹서로 웅웅웅~ 끝!!!




나는 우유를 많이 못먹으므로 양은 쪼꼼만...
한컵 다 따라 마셨다가는 하루종일 화장실 들락거려야할수도 있기때문에
우유를 소화시키기 힘든사람들은 우유의 양을 조금 더 줄이고 딸기의 양을 더 넉넉히 넣어먹는게 더 좋음!!!


유난히 과일을 씹기보다 음료로 만들어먹기 좋아하다보니
입이 심심할때 웅웅웅~ 핸드블렌더로 대충 갈아 호쨕호쨕 마시기...
몸에 좋은 여러가지 효과는 음료로 만들어먹는것보다 그냥 과육으로먹는게 더 좋다고 하지만...
아직은 몸에 좋다는 보양식같은건 잘 못먹는 어린이입맛이므로...
그냥 아직까지는 음료로 만족...^^
ㅎㅎ 사실 엄마가 가져다주었을때 달고 맛난것들은 다 그냥 먹었고
단맛이 조금 약해 과육으로 먹기 아쉬운것들이나 조금 며칠 냉장실에 넣어두어 팔팔한시기를 지나친녀석들만
이렇게 음료로 만들어주었음...ㅎㅎㅎㅎ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더공 2010.05.20 06: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시원 달콤 톡톡 쏘는 맛?
    청포도 에이드는 한번도 맛본적이 없어서
    상상이 안되요..ㅜㅜ

    • BlogIcon gyul 2010.05.21 00:2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사실 뭐든지 과일 아무거나 넣고 만들면 되죠...ㅎㅎㅎ
      그냥 먹는것도 맛있긴한데 싱싱하게 먹기에는 시간이 조금 지나서 에이드로 만들어먹었어요...^^

  2. BlogIcon 클라라 2010.05.20 09:0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집에서 **에이드 이런 거 만들어 먹을 때 항상 사이다+얼음을 함께 넣고 갈았는데...
    다 간 후에 사이다를 넣는 게 뽀인뜨군요.
    다음엔 한번 따로 갈아봐야겠어요.

    • BlogIcon gyul 2010.05.21 00:2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사이다를 미리 넣으면 가는동안 김이 더 빠져버려서
      저는 그냥 따로 부어요...
      만약 재료만가지고 갈기가 좀 뻑뻑하다면 사이다 아주 약간만 넣어서 갈수 있는 농도로 만들어주는데
      약간 과육이 느껴지게 갈려면 그냥 따로 가는게 더 나은것같아요...
      아...그나저나 이제 정말 날씨도 더워지고 했으니까
      얼음을 얼려야하겠네요...^^

  3. BlogIcon autism26 2010.05.20 09: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사진만으로도 청포도의 상큼함이 느껴집니다^^

  4. BlogIcon 사이팔사 2010.05.20 13: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고마우시죠?......^^

  5. BlogIcon 베가스 그녀 2010.05.21 03: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요즘 포도가 슬슬 나오더라구요.
    오늘은 포도를 사와야겠어요.
    엄청 상큼할 것 같아요~ ^^

    • BlogIcon gyul 2010.05.22 06: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는 사실 빨리 캠벨포도 제철이 오기를 기다리고 있어요.
      달달한 캠벨포도는 앉은자리에서 대여섯송이까지도 먹을수 있거든요...ㅎㅎ

  6. BlogIcon rinda 2010.05.22 00: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집에서 만들어먹는 과일 음료 정말 맛있죠 ^^
    올해는 딸기를 별로 못 먹은 거 같은데, 동네 마트엔 벌써 들어가버렸더라고요.
    너무 아쉬웠어요. 요즘 날씨가 오락가락해서인지ㅠ
    이제 포도를 열심히 먹어주어야겠어요 ㅎㅎㅎ

    • BlogIcon gyul 2010.05.22 06:0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딸기는 지난주까지 계속 사먹긴했는데 아무래도 막판에는 맛이 좀 덜했어요. 그게 좀 아숩아숩이랄까...
      하지만 그래도 신나는 딸기철이 지나갔으니 다른 과일들 먹으면서 내년을 기약해야겠죠?
      이번엔 저도 좀 정신이 없어서 냉동딸기 준비도 못했거든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