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유난히 이런 덮밥류에 확 꽂혀있는가봐...
방배동갔을때 엄마가 이것저것 먹을것들을 챙겨주던것가운데 내 눈망울을 초롱초롱하게 만들었던 소고기...ㅎㅎㅎ
상태좋~은 구이용 소고기를 어제 새벽 신나게 구워먹고 남은 반을 어떻게 먹을까 하다가...
지구당처럼 맛있는 덮밥을 만들어먹기로 했다.
원래 집에서 만들어먹던  방법은 구운고기에 소스를 뿌려먹는것이었지만
이번엔 지구당에서처럼 소스에 담가 익히는 방법으로...
대신 불고깃감이 아닌관계로 적당히 먹기좋은 길이로 잘라주었지만...^^




Serves 2

밥 2공기, 소고기 350g, 양파 1/2개, 다시마물 1C, 실파(송송썬것) 약간, 후춧가루 약간,
소스(간장 6T, 설탕 3T, 파(다진것) 6T, 마늘(다진것) 2T, 깨소금 2T, 참기름 2T, 후춧가루 2/3t)




1. 분량의 재료를 섞어 소스를 만든다.

2. 소고기는 먹기좋은 한입크기로 썰고 양파는 가늘게 채썬다.

3. 냄비에 다시마물을 끓여 채썬 양파를 넣고 다시 끓어오르면 미리 만들어둔 소스를 넣어 끓인다.

4. 뜨거운 소스에 한입크기로 썬 소고기를 넣었다 빼 살짝 익힌다.

5. 그릇에 뜨거운 밥을 담고 소스에 건졌다 뺀 고기를 올린 후 끓는 소스를 붓고 실파를 뿌린다.


g y u l 's note

1. 부드러운맛을 위한 반숙달걀...
복슝님은 달걀을 넣어 먹고 나는 그냥 먹고...
맛을 비교해보니 달걀을 넣어먹는쪽이 확실히 조금 더 부드럽다..

2. 고기는 살짝만 담가 익힐것...
불고기용은 얇게 썬것이므로 샤브샤브처럼 아주 살짝만 담갔다 재빨리 꺼낸 후 마지막에 뜨거운 소스를 부으면 먹기좋은 상태로 익는다.
불고기용고기가 아닌 오늘 나처럼 구이용 고기라면, 결 반대로 썰어 끓는 소스에 넣고 살짝 끓인다.
아무래도 조금 두툼하니 불고기용고기일때보다 더 익히는 시간이 필요하니까...
고기에 따라 적당히 조절할것...^^




예뻐지는건 심들어...ㅠ.ㅠ

요 며칠 좋은 날씨를 따라 밖으로...밖으로 나갔지만...
즐거운 기분과 달리 내 발은 아파 죽겠다고 난리...
차를 가지고 가면 편리하긴하지만 주차도 귀찮고 여기저기 이리갔다 저리갔다 움직이기가 영 만만치 않아서
대중교통을 좀 이용하고 천천히 걷는편을 선택했지만
구두를 신고 이리저리 다니기는 너무 힘들다...ㅠ.ㅠ
다들 저 높은 구두를 신고 어떻게 다니는거지?
예쁜 샤방샤방 원피스에 가볍게 구두신고 나가도 지구력있게 놀지못하다보니...
아....샤방샤방 원피스는 포기하고 그냥 운동화나 싱꼬다녀야할 운명인가봐.....
아...구둣발 빌려서 쪼꼼이라도 키커지는건...내운명이 아닌가봐...ㅠ.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