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좀 출출해져서는... 뭐 좀 먹을거 없나?
집에 돌아오던 복슝님을 중간에 데리러가서는 맛난것좀 사달라고 했는데...
이날 내가 먹고싶었던건 남대문칼국수...
근데 칼국수를 먹기에는 시간이 너무 이르구나...대충 시내를 빙빙돌다가 이태원에 케밥먹으러...




갔는데 이날은 왠일로 케밥트럭이 거의 안보인다...
시간이 좀 안맞았나? 움...그래도 밤 12시가 다 된시간인데...
좀 더 걸으면 케밥트럭같은게 하나 있을것같은즈음... 눈에 보인 핑크트럭은 케밥이 아닌 모로코샌드위치...
도데체 이건 어떻게 만드는걸까 궁금해하던중에 슈퍼마리오에나 나올법한 트럭주인아저씨가
'마슀쎄요.. 마슀쎄요...' 하길래...
그냥 한번 먹어보기로...




왼쪽부터 감자, 고기, 달걀...그리고 저것도 감자겠지? 그리고 양파...
1000원을 더 내면 치즈토핑추가...




도데체 저 비주얼이 어떻게 감자일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으깨놓은 감자를 저렇게 1인분으로 만들어두는가보다..
감자를 먼저 으깨고...양파와 고기 넣어 평평하게만들고 달걀을 넣어 샤샤샥 빛의 속도로 섞기...




그리고 빵에 칠리소스를 뿌리고 볶은 재료를 올린후 마요네즈들어있는 소스를 뿌리면 끝!!!
중요한것은 중간중간에 아저씨가 아주 엄청나게 넣어주는 큐민가루...ㅎㅎㅎㅎ
팍팍!!!




부들부들한 미니바게트(맞겠지?)에 볶은 재료를 넣어 완성!!!
아저씨가 '칠리 오케이?' 막 이래서 나도 '오케이!!!' 했더니...
생각보다 꽤 많이 맵구나만...
그래도 나름 맛나다. 음...케밥과 비교했을때는...케밥에 비해 이 모로코샌드위치는 좀 왠지 익숙하고 예상이 되는맛이라
케밥의 임팩트보다는 조금 약했지만 넉넉한 양에 맛도 괜찮았다.
가격은 이태원 트럭이 대부분 그런것처럼 4000원...
그러고보니 이녀석도 핑크트럭이네...이태원에서 우리가 일부러 핑크트럭을 골라먹는것은 절대 아님을...^^
주차해둔데까지 걸어가면서 다먹고는 결국 길건너 맥도날드에서 아수쿠림콘하나씩 입에 물고 귀가...ㅎㅎ
참!!!스마일가면을 씌워드리려고 했지만...아저씨께서 은근 사진찍기를 좋아하시는지
자꾸 포즈를 취해주시거나 완성된 빵을 다시 달라셔서는 조명좋은쪽으로 들어 사진찍는것을 도와주시는것으로 보아
과감히 스마일가면을 생략해드림...
하지만 문제는 아저씨께서 너무 과하게 움직이셔서 얼굴이 제대로 나온게 거의 없다는...ㅎㅎㅎㅎㅎ


이태원 하드락카페에서 이태원소방서방향 횡단보도부근, 핑크트럭 모로코샌드위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레이지와이프 2010.05.23 10: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정말 마리오같이 생기셨네요.
    모로코 샌드위치는 어떤 맛인가요? 얼마전 베트남 샌드위치를 먹어봤는데 맛이 상당히 묘~오했거든요..

    • BlogIcon gyul 2010.05.24 22: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감자, 달걀, 고기....등의 익숙한 재료를 볶는것이기때문에
      대충 예상이 되는맛이예요.
      여기에 큐민가루가 너무 넉넉히 들어가는 바람에
      더더욱 예상하기 쉬운맛이 되긴했지만 그래도 따뜻한 빵에
      부드럽게 먹기에는 참 좋았어요.^^

  2. BlogIcon 도널드 2010.05.23 10: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맛있어보이네요^^
    근데 4000원이면 싼편이 아닌데 거긴 대부분 그렇다니;;
    저녁에 있나봐요?
    그쪽에 자주 가는건 아니지만 거의 낮에만 가봐서ㅎㅎ

    • BlogIcon gyul 2010.05.24 22:3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이동네는 노점에서 판매하는것이 대부분 4000원이예요.
      메뉴만 다르고 대부분 가격은 같은...
      대충 뭘먹을지 고르기만하면 되는거였죠...^^
      이태원은 클럽이 많아서 그런지...
      밤이 되면 이런 노점이 많이 생기는데 외국사람들에게 해장으로 인기도 많다는...^^

  3. BlogIcon 클라라 2010.05.23 11:1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2천원 내면, 치즈 따불로 토핑 가능한가요?^^
    요런 건 치즈 왕창 왕창 넣어 주어야 맛있는데...
    비록 6천원 짜리 샌드위치가 되더라도 ㅋ

    • BlogIcon gyul 2010.05.24 22: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마도 그렇겠죠?
      재료위에 올라가있는 체다치즈가 아마 토핑에 쓰이는것같아요.^^
      저는 우선 기본맛을 먹어보려고 치즈토핑을 따로하지는 않았지만 일단은 맛 좋았어요...^^

  4. BlogIcon coinlover 2010.05.23 21: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역시 서울에는 신기한게 많아요~

    저녁에 잠시 나가서 저런걸 먹을 수 있다니 ㅋ

    무한한 음식으로 가득한 동네로군요^^

    • BlogIcon gyul 2010.05.24 22: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잠시라고는 해도 차를 타고 가야하는 번거로움은 있어요.
      물론 걸어도 되긴하지만...금방 다녀오려면...ㅎㅎㅎㅎ
      불편한것도 있겠지만 주택가에는 이런 상업시설이 없는것이 좋기때문에
      최대한 조용한동네가 좋아요...^^

  5. BlogIcon seanjk 2010.05.23 22: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우- 이거 공략들어갑니다.

  6. BlogIcon 도널드 2010.05.25 09:3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예전엔 친구랑 다니면 이런거 자주 먹고 그랬는데
    요즘에는 자주 못봐그런지 잘 안사먹게 되더군요.
    저녁에 가거든 한번 먹어봐야겠네요.^^

    • BlogIcon gyul 2010.05.26 22: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늦은저녁부터 트럭들이 나오기 시작하니까
      이른시간에는 만나기 어려우실거예요...
      가끔 지나는길에 드셔보셔요....^^

  7. 빈삼각 2010.09.28 01:0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케밥보다 모로코 샌드위치가 더 맛있더군요. 양도 많구요.
    우리 애들도 아주 좋아합니다.
    화면에 보이는 분이 사장이고, 부인이 있는데, 같이 나오면
    하는 일 없이, 돈만 받습니다. 아마도 돈에 관한 실권만은
    부인에게 있는 듯.
    '아 우리 집과 같구나'라고 생각하시는 분들 많지요?

    • BlogIcon gyul 2010.09.29 03:2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모로코샌드위치 맛나요...
      조금 예상이 되는맛이지만...그래도 아주 맛있고
      든든한 양도 좋구요...^^

  8. BlogIcon 커피에 빠진 레몬 2011.02.19 20:1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조만간...갑니다 !

    • BlogIcon gyul 2011.02.20 04: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날씨가 춥다보니 새벽에 이태원에 밤마실가는일도 너무 줄었어요...^^
      저도 먹고싶어요...ㅎㅎ

  9. 랄랄이 2011.05.25 00:1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 아저씨말고 오리지날 모로코샌드위치 할아버지 있었는데..... 듣기로는 누군가 신고를 해서 그 아저씨만 없어졌다더라구요
    이상하게도 사라진 할아버지랑 컨셉이 너무너무 비슷하네요 ㅠㅠ
    5월 13일 서울 상경했을때만해도 있었는데 지난주말에 보니 없었습니다.
    콧수염도 비슷하고 웃는 표정까지 비슷하고 트럭위치마저도 비슷하군요
    그 분과 다른점은 이전 할아버지는 아주머니랑 같이 나오셨고 샌드위치도 종류가 세가지였어요
    비프, 치킨, 야채였나 그랬습니다. 역시 사천원에 치즈추가 천원이구요
    지붕도 살짝 쳐서 테이블도 세개? 네개 정도 펼치고 하셨었구요.
    너무너무 맛있게 먹어서 다음에 이태원가면 꼭 또 먹어야지 했는데..
    할아버지 얼굴 기억하려고 사진찍어간거랑 비교해보니 역시나 다른분이네요 ㅠㅠ

    길거리 음식에 누가 원조라는 것도 웃기지만 이건 웃고 넘어가기에 너무 씁쓸합니다 ㅠㅠ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gyul 2011.05.25 05:0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이게 원조가 따로 있고 없고는 저는 잘 모르겠지만
      벌써 1년전에 사진이라서 최근을 말씀하시는거면 잘 모르겠네요...
      최근엔 이걸 먹지 않아서요...^^
      이 아저씨 부인이 사진속에 계신분인데 같이 왜 안나오시는지는 여쭤보지 않았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