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커피킹에서 먹었던 예가체프...
예가체프가 맛있는거였을까 아니면 그 생글생글언니가 커피를 잘 만들어준것일까했던 궁금증을 풀어보기위해
집에와서 드립커피에 대해 검색질을(복슝님이...^^) 한참 해주었지만
역시 뭔가 뚜렷한 답을 얻기에는 다들 조금씩 모지라서...
그냥 내키는대로 한번씩 가보기로 하고...
우선 가까운데서부터 시작..
언제였더라... 지난번에 복슝님아플때 떡볶이 사다주다가 옥수동쪽에서 본 커피볶는집 빈스라운(Beans brown)
강남 신세계에서 이것저것 마구 집어먹고 아자부(AZABU)에서 사온 도미붕어빵을 어디가서 먹을까 하다가 결정!!!
 



옥수동 한남하이츠, 성원쌍떼뷰 건너편 언덕위...




우리가 들어섰을때에는 가게안에 손님이 한 세분정도(다따로따로) 앉아계셨었는데
조금있다보니 어느새 사람이 점점 많아진다.
이런 위치에 있는 가게들은 어떻게들 알고오는거지? 다 동네사람들인가?




내 머리위...




우리가 앉은 안쪽테이블 옆에 생두가 진열되어있다.




메뉴판...
늘 그냥 제일 만만한 아메리카노를 먹었었지만 오늘은 목적이 있어서 온거니까...^^




나는 커피킹과의 비교를 위해 예가체프를...
하나는 주인아저씨께 추천부탁드렸더니 한참 고민하시다가
우선 하우스블렌드, 마침 날씨도 그러니 아이스로 만들어주신다길래 결정...




옆쪽 창가테이블...




목소리도 크지 않으시고 말수도별로 없으신 주인아저씨...
신중하게 커피를 만드시는 아저씨의 모습이 꽤나 진지해보여서 우스운 스마일가면은 살짝 pass...




예가체프를 만드는동안 먹으면서 기다리라고 아이스를 두잔으로 나누어 가져다주셨다.
이건 하우스블렌드...




조금한참 있다가 나온 예가체프...
한잔한잔 나오는데 시간이 조금 걸린다. ㅎㅎㅎ




커피킹에서 먹을때보다 향은 조금 더 진한 느낌이 드는데 입안에서 느껴지는 무게감은 살짝 가볍다.




커피잔받침에 그려진 잎사귀가...
얼마전 내가 물주는것을 까먹고 결국 맛탱이가버린 트리안처럼생겼구나...
예쁘고 아기자기한 작은 잎사귀의 식물을이 좋긴한데...문제는 얘네들은 물주는시기 조금만늦어져도 회복 불가능...ㅠ.ㅠ




ㅎㅎ 배가 고픈건 아니었지만 통통한 도미붕어빵, 아자부를 꺼냈다.




뭐 그래봐야 달랑 한개씩이지만...
복슝님은 역시 예상대로 단팥아자부, 나는 커스터드아자부...




다들 어느부분부터 드시는지....
이것도 무슨 심리테스트같은거 있던데...
나는 이상하게 꼬리부터...
복슝님은 머리부터...
둘다 특별한 이유는 없고 복슝님은 그저 손에 잡히는대로 드시는편이고
나는 조금 잘라서 먹다보니 자르기 편한 꼬리쪽을 먼저 먹는듯...
큰 의미는 없다...^^




복슝님에게 커스터크 한입 나눠주고 대신 받은 단팥아자부 꼬리부분...^^
100% 최고급 국내산 팥을 사용한다는데 역시 인공의 맛보다 팥 본연의 맛에 충실해 아주 맛있다.ㅎㅎ




아자부는 어쩌구저쩌구...
봉지옆면에 중얼중얼...




한참 앉아서 얘기를 하다가 집으로...
아직은 살짝 까리까리한 드립의 세계...ㅎㅎㅎ
하지만 예가체프는 맛있다옹...^^


옥수동 성원쌍떼뷰 건너편 언덕중간, 커피볶는집 빈스브라운(Beans brow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rinda 2010.05.26 13: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예가체프 몇 번 마셔봤는데 맛있었어요~
    주인 아저씨의 정성이 가득 들어가서 더욱 좋았을 것 같아요 ^^

    붕어빵.. 저는 어디부터 먹었나 생각해보니 머리부터 먹는군요. 잔인한가요;;
    왠지 그 쪽에 팥이 많을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요 ㅎㅎㅎ

    • BlogIcon gyul 2010.05.26 23:0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예가체프는 제가 드립을 제대로 마셔본 첫잔이어서일수도 있지만 암튼 너무 맛있어요.
      며칠후에 여기 또 가서 이것저것 마셔봤는데 역시 그 첫잔의 임팩트가 너무 강했나봐요...^^

  2. BlogIcon 클라라 2010.05.26 18:4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응봉 넘어 내려올 때마다 여기 지나오면서, 늘 한번 가봐야지 했던 곳인데...
    생각보다 꽤 괜찮아 보여요.
    일요일도 여는 곳이니까, 주말에 한번 다녀와야겠어요.
    예가체프 완전 기대돼요~

    • BlogIcon gyul 2010.05.26 23:0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저씨가 원래 조금 느릿하신건지 아니면 아직 조금 안익숙하신건지는 잘 몰라도...
      커피가 아주 천천히 나오고 주문도 천천히 받으러오시니까...
      걷다가 숨이 차면 들어가 앉아 한잔 마셔도 괜찮을것같아요...^^
      제 개인적으로는 하우스블랜드보다는 예가체프가 더 나았어요...^^

  3. BlogIcon dung 2010.05.26 22: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 붕어빵은 백화점 지하에서 봤던 기억이 있어요. ^^
    노점에서 파는 녀석들처럼 버석버석한지 그게 궁금하네요. *_*

    • BlogIcon gyul 2010.05.26 23:0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이건 노점에서 파는것보다는 훨씬 더 쫄깃하고 알찬맛이 좋아요...
      팥이 든것도 맛있지만 커스터드가 듬뿍 들어있는것도 너무 맛있었답니다..^^
      몇개 더 살껄 그랬나봐요...ㅎㅎㅎ

  4. curou 2010.08.28 21:0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어느 드립관련 책에서 보았는데요 전문가들이 자기 노하우 써놓은 책이였는데
    보통은 한잔이 나가기까지 10분정도 걸린다네요
    물을 끓이고 원두를 갈고 드리퍼 세팅하고 하는 모든것들을 포함하면
    드립커피한잔이 나오는 시간은 10분이내가 보통이라고 하더라구요^^
    핸드드립을 하는 카페에 가서는 너무 보채지 말고
    여유롭게 기다리는게 좋은것같아요~

    • BlogIcon gyul 2010.08.28 21: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그렇군요...
      하긴...한잔한잔 신중하게 커피를 만드는데 시간이 걸린다는것은
      어찌보면 당연한것이거늘...
      오래걸린다고 생각했던것이 조금 바보스럽기도 한것같아요...ㅎㅎ
      앞으로는 커피를 기다리는 시간을 더욱 즐겨야겠습니다.
      어찌보면 당연한것을 저에게 다시한번 생각할 기회를 주셨네요...
      감사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