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시원한 테라스에 앉아 홀랑홀랑 아이스꼬히를 마시고 있다가...
커피킹의 드립커피를 마시러 갈까...하고 벌떡 일어섰지만...이미 전화를 해본 바...
일찍 영업이 끝난다는 안타까운소식...
그냥 이대로 포기하기는 아쉬워 며칠전 방문했던 빈스브라운에 가기로...ㅎㅎ 달랑 동호다리 하나만 넘어가면 되니까...^^




늦은시간이었지만 지난번보다 사람은 더 많았다. 썩 사람이 많지 않은 위치를 생각할때...싱기싱기할뿐...^^
구석에 자리를 잡고 메뉴판을 보며 어떤커피를 마실까 고민고민...
나는 지난번에 아이스로 적당히 괜찮게 먹었던 하우스블랜드를 따뜻한 놈으로...
복슝님은 딴거 뭐더라...탄자니아 키보...
그리고 오늘 우리와 함께한 게스트 두분은 역시 하우스블랜드와 우리가 맛있다고 추천한 예가체프...^^




주인아저씨가 다른 손님들을 응대하시고 커피를 만드시느라 꽤 한참만에 주문을 겨우하고 먼저 받은 하우스블랜드...




오늘도 나비한마리...




내꺼랑 오늘의 게스트 두분의 커피잔 모두 색깔이 약간 다른 나비잔인데 복슝님꺼는 나비가 없다.
음...이집의 컨셉이 나비인가 했는데...아닌가? 하는데...




앗싸 홀앙나비~




우리가 주문한 네잔이 3가지 종류인데다가...
아저씨가 역시 천천하셔서...제일 처음 나온 내 커피를 다 마실때쯤 복슝님의 커피가 나와서 함께 즐기기가 조금 아쉬웠지만...
원래 드립이 그런거려니...하고...
지난번 아이스로 마셨던 블랜드는 따신건 생각보다 쏘쏘...
복슝님이 마신 키보는...우리에게 예가체프의 임팩트가 너무 쎘던것인지 무언가 기대한 이상은 아니었다셨고
이날 예가체프를 처음 마셔본다던 키큰냥은 냠냠 맛나게 마시신듯...^^
하지만 아직 우린 드립초보니까...이것저것 더 많이 마셔봐야한다는것...^^




옥수동 성원쌍떼뷰 건너편 언덕중간, 커피볶는집 빈스브라운(Beans brown)




빈스브라운에서는 무선인터넷을 사용할수 있지만 우리에겐 좀더 튼실한 정승생님의 에그가 있었으니...
에그의 힘을 빌려 내 엑스페리아로 이날 처음 트윗 계정을 만들었건만...
아......그덕분에 아이폰뽐뿌가 더 힘을 받았고
가게문이 닫을때쯤...
커피를 마시며 이미 나를 낚으신 정승생님은...
이제 복슝만 낚으면 된다시며 심심한 입을 달래주시기 위해 떠나는 길에 앞장서셨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5.27 21:5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로이스 2010.05.27 21: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 커피숍 전에 방송에서 본적 있는것 같아요.커피마다 다른 잔을 준다는.....
    맞나요?
    한번 가보고 싶네요.

  3. BlogIcon 아이미슈 2010.05.28 12:2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이폰이 있으면 트윗이나 미2데이정도는 해줘야지요..ㅋㅋ

  4. BlogIcon BlueRoad 2010.05.28 13: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트윗 처음에는 생소해도 하다보면 참 재밌죠.
    뭐랄까 이런 걸 겪다보니 세상이 참 많이도 변했구나 생각이 종종 듭니다..ㅎㅎ

  5. BlogIcon 사이팔사 2010.05.28 14:2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안그래도 점심먹고 텁텁한데 저 커피 한잔하고 싶습니다....^^

  6. BlogIcon frontgate 2010.05.28 23: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전 저런 오리지날로 찐한 커피는 못먹겠더라구요
    자판기커피가 취향이라는 슬픈 사실 ㅠㅠ

  7. BlogIcon 클라라 2010.05.29 01:5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조금 시간 여유 있을 때, 맘 편히 먹고 가야겠어요.
    아무래도 드립에 조바심은 안되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