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향에서 식사도 맛나게 하고...
동빙고 별다방에서 아이폰개봉식도 하고...
해가지고나니 이제 다시 입이 심심해지는 시간이 돌아왔다.
뭐 만만한 맛나는 떡볶이 없을까 하다가 정승생님의 추천으로 가게된 반포 <미소의집>
나는 그게 서문여고앞에 있는 미소의 집인줄 알았더니 구반포 세화쪽이었던...
반포에도 미소의 집이 있었구나...
내가 여태 잘못알고 있었던걸까? ㅎㅎ




이제는 완젼 미래도시로 변한 반포의 허름한 건물...
지하 1층에 오래된 상을 리폼(ㅎㅎㅎㅎ) 하여 만든 간판이 나왔는데 또 지하로 내려가야 하는군...




오랜 시간의 흐름이 느껴지는 정말 옛날스타일 간판...
예전것을 그대로 쓰고있는듯...싶은데...20년전통이라고 써있는게 이렇게 낡은거면...
지금은 20년이 지난걸까 아니면...새로 만든게 금새 이렇게 된걸까...
암튼 '이건물 안무너져?' 하면서 지하 2층에 내려오니 허름한 떡볶이가게가...




신기한것은 복도쪽에도 앉을 자리가 있다.
맨 아랫층이라서 그런지는 모르지만 조금 더 환기가 될만한 복도쪽으로 자리를 잡고...




여긴 나름 가게 안쪽? ㅎㅎ




메뉴는 정승생님께서 알아서 주문해주시고...
우리는 떡볶이에 라면사리2개와 구운순대 주문...




떡볶이원정은 즉석떡볶이보다는 그냥 떡볶이를 많이 먹으러 다니지만 가끔씩 즉석떡볶이도 맛보아주어야 함...




꼬들꼬들하게 익은 라면이 맛나다.
여기에 떡볶이를 먹으러 오면서
예전에 정승생님을 여기 처음 데리고 오신분이 라면사리만 6개를 주문하셨다길래
'그 아이는 떡볶이가 아니라 라면을 좋아했던건가봐...' 라고 생각하셨다는데
음...아니었다.
여기는 떡볶이보다 라면이 주인공...
떡도 들어있고 라면도 들어있지만 떡의 존재감은 어디론가 사라지고 라면을 열심히 먹게되는...
이건 거의 라볶이...^^




구운순대는 은근 맛나게 먹었는데 지금생각해보니 맛이 기억이 잘 안난다. ㅠ.ㅠ
 떡볶이국물에 살짝살짝 찍어먹었었는데....
역시 여기는 라면이 주인공...ㅎㅎㅎㅎ


구반포 엘루체백화점(옛날 현대쇼핑이었던가?) 옆골목 즉석떡볶이 <미소의 집>




자동차를 가져가는경우 구반포역쪽에서 들어가는길이 일방통행이기때문에 88도로쪽으로 우회해서 진입해야함...


집에 와서 다시 검색을 해보니 서문여고앞에도 <미소의 집> 이 있다.
음...내가 갔던데는 서문여고앞 미소의 집이었나보군...
그나마 너무 오래된일이라 이제 그 맛이 기억도 안나지만...^^
말난김에 조만간 서문앞에 오랜만에 떡볶이나 먹으러 가볼까? ㅎㅎㅎㅎㅎㅎ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