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일찍 일어나는 싸이클로 바꿔야 하는 복슝님은 이미 꿈나라에 가계시고...
나는 늦잠을 잔 덕분에 새벽까지 똘망똘망...
이렇게 똘망똘망할때면 늘 엄습해오는 불안감은...바로바로바로 배고픔!!!
나는 심히 또 배가고픔!!!
죽을 먹으면 더 배가고파질게 뻔하고...냉장고를 뒤적뒤적거리다가 엄마가 가져다준 맛살샐러드랑 과일을 좀 꺼냈다.




맛살샐러드에는 작고 귀여운 메추리알도...ㅎㅎ
과일은 꼬치로 딱 두개...
엄마가 준 방울토마토와 포도, 그리고 집에 있던 키위와 바나나를 교차로 끼워주기...
음...밤에 산성분이 들어있는 과일을 먹으면 안된다는건 잘 알지만...
산성분의 음식을 먹는것보다 배고픈채로 잠드는게 나는 더 힘들어서...^^




하지만 역시 내 식성에는 과일은 그냥 과육으로 먹는것보다 갈아서 쥬스로 먹는것을 더 좋아하는가봐...
넉넉히 남은 토마토와 포도는 샤샤샥 갈아서 흡~흡~ 들이켜줄테다...^^


꼭 투표하세요!!!

어느새 8장의 투표지에 도장 꿍꿍 찍어야 할 날이 다가왔다.
이름을 외워갔다가 혹시나 헤깔릴까봐 간단히 메모를 해야할것같은...
오늘 트위터로 다른분들이 알려주신 중요한사항은
기표후 용지를 길게 세로로 반 접으라는것..
만약 가로로 적으면 인주가 다른 후보에게 뭍어 무효표가 될수 있다고 하니
가급적 세로로...길게...접어서 투표함에 넣어주시길...
이번 투표가 다가오면서 길과 동네에서 시끄럽게 스피커로 쩌렁쩌렁 뽑아달라 노래노래를 부르는 분들은
일절 안찍어주기로 했는데
(나름 집안에 안좋은일이 있어 비가오는 우울한날 운전하는 내내 내 뒤에 오던 선거트럭이 하도 시끄럽게 떠드는바람에
무겁게 가라앉은 마음에 짜증폭포가...ㅠ.ㅠ)
내가 별로 찍고싶어하지 않던 분들이 내가 신나게 자고있거나 집에서 조용히 놀고 있을때
집앞으로 시끄럽게 지나가주셔서 선택의 고민에 빠지지 않게해주신것은 고마울따름...^^
가끔은 그역시 또 짜증폭포로 나에게 퍼부어 대는통에 창밖으로 '시끄럽다!!!' 하고싶었지만...
동네에서는 존재감없이 조용히 살자는 나의 신조에 어긋나는터라...
그냥 쨰릿~ 한번 하고 말았는데 고맙게도 동네 꼬마녀석들이 일제히 '시끄러!!!!!!!' 해주었다.
ㅎㅎㅎ
노상 시끄럽고 가끔 자동차에 흠집을 내는 동네꼬마녀석들이지만...
그때만큼은 아주 사랑스럽게 느껴지기도...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암튼...다시 본론으로 돌아가서...
기분좋게 개운하게 투표하고 나머지시간을 즐거운 휴일로 보내시길...
다행히 내일 발걸음이 무겁지 않도록 날씨는 좋다고 하니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