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날...투표를 마치고 방배동집에 쭐레쭐레 놀러가서...
복슝님이 엄마의 컴퓨터를 새로 셋팅하는동안
나는 또 나물캐는 아낙네st가 되어버렸다. ㅎㅎ
바구니 하나를 옆에 끼고
엄마를 쭐레쭐레 따라다닐뿐이지만...






샐러드에 자주 넣어먹는 붉은 래디쉬...
튼실하게 자란 몇녀석을 뽑았다.






역시 샐러드에 자주 이용되는 비타민...
너무 잘 자라버린나머지 빼곡하게 자리잡아서 여기저기 뽑아주어야 할것들이 넘쳐나는상황...
엄마가 모든 채소들이 압빠랑 둘이먹기에는 너무 주체할수 없이 많은 양이 자란다며
아무리 바빠도 들러서 좀 뜯어가라고 말했던 이유를 알겠....^^
적당히 군데군데 솎아주어야 한다.






이제 열심히 막 자라나는 아가깻잎들...
큼직하게 다 자란것도 좋지만 쪼꼬맣게 자란 요 귀여운 녀석들을 어디에 어떻게 써줄지 벌써부터 고민...




이거 뭐였지? 손바닥만했던 곰취던가?
(곰취가 아니라 머위라는...ㅠ.ㅠ)






역시 아가쑥갓...
엄마는 쑥갓을 뜯으며 '너는 쑥갓을 국화라고 했었지...ㅎㅎ' 하신다.
뭐...보기에 별 차이 없잖아...쑥갓에서 쑥~ 꽃이 피어나면...전반적인 비쥬얼은 딱 국화...ㅎㅎㅎㅎㅎ
역시 옆에서 바구니를 들고 서있는동안 나는 또 우겼다..
'국화랑 똑같지 모...'




이제 막 싹이 올라온 치커리...
얼른얼른 자라라...라고 기도는 해주었지만
요녀석들의 성장속도...무섭다...




끙~챠!!!
깻잎, 비타민, 쑥갓, 래디쉬, 대파, 상추약간
가득담긴 바구니...




잔뜩 꽃이핀 돌나물...
돌나물에서도 이런 예쁜 꽃이 피는줄은 정말 몰랐다는...^^




완젼 깜놀!!!
지난번 방배동에 왔을떄가 5월 20일경이었는데.......
그때 나름 공간이 좀 있게 듬성듬성 크던 녀석들이 초대박 자라버렸다.




빈칸은 전혀 보이지 않을뿐더러 가운데 있던 높이 15cm정도 되던 근대는 이제 1m 넘게 키가 자라버렸고
루꼴라는 너무 잘 자라 서로 엉켜 머리끄댕이 잡고 싸우는듯했으며




상추는 거의 새신부의 부케만해졌다.




고 틈바구니에서 자라는 딜...
이것도 조금 뜯어왔으니 연어를 사와야겠구나...^^




햇빛받아 튼튼히 자라는 바질...




상추, 루꼴라, 미나리, 딜을 넉넉하게 뜯어 또 한바구니...






오!!! 이것이 바로 생 오레가노...
늘 파스타 만들어먹을때 말린 오레가노를 넣었는데 엄마의 텃밭에 오레가노가 대박 풍년이다. ㅎㅎㅎㅎ
넉넉히 잘라 집에 가지고 왔으니 이번주에는 빨강 파스타 한번 제대로 만들어먹어야지...^^
나도 이제 제이미승생님처럼 생 오레가노 넣을수있다!!!




여러가지 먹거리도 자라고 꽃도 자라는 텃밭의 한쪽 계단 옆에...
참...별별게 다 자란다 했지만 아기자기한 클로버까지 있을줄은...ㅎㅎㅎㅎ
네잎클로버좀 찾아보려고 했지만 그런건 원래 우연하게 발견하는게 진짜 행운이 오겠지 싶어 그냥 pass!!!!
(라고 썼었지만 엄마가 댓글로 클로버가 아니라 '사랑초' 라고 정정해주셨음!!!)



장바구니 한가득 채소만 잔뜩 담아왔으니 이제 당분간은 토끼처럼 초식동물모드로 살아야 할듯...
아...나도 마당이 갖고싶어요...ㅠ.ㅠ


*엄마의 텃밭, 지난이야기는 아래의 글에 있습니다.

몸과 마음이 상쾌해지는 시간... 햇살, 비, 바람, 그리고 엄마압빠가 기른 튼튼한 채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