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엔 좀 쌀쌀하긴하지만...
그래도 답답한 실내보다는 테라스가 좀 더 편안한것같아
날씨가 더 더워지고 열대야가 오기 전까지는
테라스가 있는곳을 찾아 커피를 마시러 가게 된다.
얼마전 토니향가는길에 길에서 잠깐 봤던 테라스가 넓은 탐앤탐스
파리크라상에서 정승생님과 키큰냥과 조인하여
빙수하나 먹고 커피마시러....^^




테라스는 한가하고 발렛파킹도 해주는데 생각보다 사람이 많지 않아서 오히려 편안한 테라스 한쪽 구석에 자리를 잡았다.




이날 그러고보니 겨우 두시간 자고 일어나 분당에 슝슝슝 갔다가 이리저리 바삐 움직인탓에
커피를 한잔도 못마신상황...
커피를 후루룩 들이켰다. ㅎㅎ






테라스는 한층으로 넓은게 아니라 2~3층으로 나뉘어 있어서 다른사람들과 그리 눈이 마주칠만한 상황은 아니다.
물론 뒷자리 빼고...^^




사실...조금 앉아있으니 추웠다.
테라스의 숫자에 비해 담요가 너무 부족한 상황이라 다른 손님들이 가지고 있던 담요 세개가 전부...
이미 집에서 옷도 든든히 입고왔고 괜찮으려니...하고 있다가 결국은 살짝 추워져
비상시에 필요할까봐 차에 가지고 다니던 담요를 꺼냈다.




담요를 꺼내온지 얼마 안되었을때쯤...빗방울이 똑....똑.....
아...안돼!!!!!
우리는 부랴부랴 짐을 들고는 실내 2층으로...
좀 웃겼을지도 모르겠다.
남자둘 여자둘, 가방 바리바리, 담요 둘둘말고...커피 들고...
ㅎㅎㅎㅎ




카페인이 모자랐던 나와 복슝님은 얼른 리필신공해주시고...
잠시 짱을 보다가 4명이상이어야 들어갈수 있는 미팅룸? 회의실? 을 접수할수 있었다. ㅎㅎㅎㅎ


넓은 테라스는 좋지만 담요가 겨우 세개뿐이라...밤에 테라스에서 커피를 마시려면 좀 추운것을 감수해야한다.
물론 담요가 다시 반납되면 빌려달라고 미리 말해두어도 그저 먼저 말하는 사람에게 빌려주기때문에
예약이나 순서를 기다릴수 없는것도 좀 아쉬웠던부분...
하지만 다른곳에 비해 테라스를 이용하고싶은 사람에게는 꽤 강추할수 있는곳...
발렛파킹은 2000원이고..파킹 마감시간인 밤 12시쯤? 되면 아저씨가 쟁반에 가지런하게 열쇠를 담아가지고 와서
돈을 받고 열쇠를 돌려주신다.
이 탐앤탐스에서 일하시는분중 가장 정중하신 분은 이 파킹 아저씨인듯...^^


힐탑호텔에서 역삼역방향 언덕넘어 왼쪽 탐앤탐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