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년내내 꽃구경하기 좋은 엄마의 텃밭...아니...오늘의 버젼은 엄마의 꽃밭...ㅎㅎ
채소를 뜯는동안 여기저기에 신기하고 예쁜 꽃들이 많이 피었다.














내가 먹어야 할 채소들의 이름을 외우는것만으로도 머리에서 김이 뽈뽈~ 났으므로...
요녀석들의 이름은 pass!!! ㅎㅎㅎ










극히 일부분인 다육이들...
사실 별별 다육이를 완젼 많이 보유하고 계신건 우리 외할머니신데...
요즘은 외할머니가 좀 몸이 편찮으셔서 엄마집에도 그 다육이들이 좀 와있고 막내이모네집에도 좀 가있고...
예쁜 화분과 더불어 깨진 뚝배기, 이가 나간 찻잔, 금간 밥공기등...
작고 오밀조밀한 다육이마을이 만들어져있다.




한참 사진을 찍는중에 날아든 나비한마리...
사람이 있거나 말거나...겁없이 꿀따먹느라 바쁜 흰나비는
바람이 슝슝 불어 휘청휘청거리는데도 찰싹 잘 달라붙어 배를 채우고 있다. ㅎㅎ
너도 나처럼 쉼없이 먹는가보구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dung 2010.06.07 21:0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 제목만보고 저녀석들도 먹는건가 했습니다.^^;;;

    • BlogIcon gyul 2010.06.07 23: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음...엄마는 어쩌면 어떻게든 먹어보려고 노력할지도 몰라요. ㅎㅎㅎ
      가끔 새로운것들이 생기면 '이건 어떻게 해먹어볼까...' 심각하게 궁리하더라구요...^^
      조만간 꽃도 먹을지 모를...^^

  2. BlogIcon 클라라 2010.06.07 23:1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초롱꽃, 꿀풀, 디기탈리스, 골무꽃...
    모두 넘넘 귀여워요.
    저런 것들을 산에서가 아닌, 엄마밭에서 볼 수 있다니...
    귤님은 진정 행운자...^^

  3. BlogIcon meru 2010.06.08 01: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진짜 이쁘다~
    저도 텃밭이랑 정원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이렇게 잘 가꾸려면 어머님이 신경을 엄청 많이 쓰시겠어요...

    • BlogIcon gyul 2010.06.08 23: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사실 보기에는 너무 예쁘지만
      이렇게 예쁘게 가꾸기 위해서는 하루종일 해줘야 하는일들이 많아서
      여름엔 햇빛에 피부가 많이 타기도 하고
      손이나 발은 아무래도 많이 거칠어지죠...
      그냥 우아하게 기르는건 거의 힘들지만 그래도 즐거움이 더 크신가봐요...^^

  4. BlogIcon PAXX 2010.06.08 01:4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 저도 언제 시간날때 저희집 화분도 좀 찍어봐야 겠습니다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