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에 만화방에서 심야시당을 보다보니
'엇? 이거 집에 있능고다!!!'
ㅎㅎㅎㅎ 빵꾸뽕뽕 뚫린 어묵 치쿠와...ㅎㅎㅎ
사실 만화책에는 치쿠와 안에 오이를 넣어주었는데
결정적으로 내가 오이를 못먹으니...ㅠ.ㅠ
복슝님은 좋아하겠지만 분명 혼자 먹으라고 만들어준다고 하면
'괭챠나 괭챠나...' 할게 뻔하니까...
ㅎㅎㅎㅎ
결국 치쿠와는
더운 날씨를 이기지 못하고 또 해먹는 냉칼국수에 넣어버렸다. ㅎㅎ




* 냉칼국수의 레시피는 아래의 글에 있습니다...

곧 내가 찜쪄질 그날이 올게야...ㅠ.ㅠ 얼음동동 냉칼국수...




지난번과 달리 오늘은 아예 넓은 접시에 면을 담고 다시를 붓고 얼음 왕창...
이제 너무 더워져서 그런지 면을 가져다 넣어먹는것조차 귀찮아서....ㅎㅎㅎㅎ
데친후 송송썬 치쿠와도 넉넉하게 올리고...
여린루꼴라대신 오늘은 그냥 엄마가 길러 가져온 무순을 싹뚝 잘라서...
날씨가 더우니까 계속 이런것만 먹게되는구나...
냉면, 냉칼국수, 냉모밀, 냉커피...
모 그런것만 먹고 이 여름을 보낼까보다...ㅎㅎㅎㅎ
아니면 찬 보리차에 밥 말아먹던가...ㅎㅎㅎㅎㅎㅎ




너무햇!!! ㅠ.ㅠ

얼마전에 엄마가 루꼴라를 뿌리붙은 그대로 뽑아와서는 집앞 화단에 심어주었다...
아무래도 화분에서는 흙의 영양분이 한계가 있다보니 화단에 심어두는것이 차라리 나을거라면서
몇뿌리를 심어두었건만...
그로부터 며칠후에 동네 꼬마가 그 화단에, 정확히 내 루꼴라 위에 자전거를 올려버린것...ㅠ.ㅠ
내가 바로 발견하였던지라 얼른 자전거를 치워 루꼴라를 구해냈고...
그 루꼴라가 어느새 잘 자라서 오늘쯤 수확하려고 했는데!!!!
헉!!!!!!!!!!!!
누군가가 내 루꼴라위에...아주 정확하게 겨냥하여 내 머리통만한 돌덩어리를 올려버린것...ㅠ.ㅠ
얼른 뛰어나가 돌을 들어올렸지만 그 무거운 돌덩어리(아니 그건 거의 바위라고 할수 있는...)에
루꼴라가 견뎌낼리 없는...
결국 루꼴라는 만신창이가 되어 짓이겨져버렸고 살아날수 없을것같다...ㅠ.ㅠ
어떤상황이었는지는 모르지만...
그것이 먹을수 있는것이든 아니면 쓸모없는 잡초이든...
아무것도 없는 맨땅도 많은데 꼭 그 위에 돌덩어리를 올려놓아야 했는지...
나름 열심히 뿌리를 내리고 살아가고 있거늘 꼭 그래야 했는지...
너무너무 화가나버렸고...
나는 얼른 집에서 화분을 가지고 나와 그나마 남은 살아있는 몇 녀석들의 구조작업을 시작했다.
영양분이 조금 모자라도...이대로 두었다가는 모두 잃어버릴까봐서......
일부러 그런것이 아니더라도...지나다니는 아이들에게 돌덩어리가 위험해 치워놓은것일지는 몰라도...
너무해...
길가에 자기혼자 자라는 잡초도 사랑받고 보호받을 권리는 있는걸...
정말 너무했어...ㅠ.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