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좀 일찍일어나게되면...
분명 점심시간쯤 다시 꾸벅꾸벅 졸게되다보니
다음날을 위해 조절해보겠다며 졸릴시간에
이것저것 좀 사러 마트에 갔다...
월요일엔 역시 마트가 제일 한가하니까....
물론 그나마도 오후시간이 되면 바로 리셋이지만...^^
천천히 장을 보고 집에 돌아와 정리하고...
배가고파졌을때쯤...뭐해먹을까에 대한 고민은 싹 사라졌다.
아이스팩에 얼음주머니까지 모두 넣어 가지고 갔지만
역시 너무너무 더운날씨라 새로 사온 우동면이 좀 녹았길래...
갓 구입해온 말캉말캉한 떡과 우동면을 넣어 우동떡볶이를 만들어먹었다.
ㅎㅎㅎㅎ 물론 완벽한 구성인 삶은달걀이 있었기때문이기도 하지만...^^




정리할것들은 끝도없이 남아있고...
배는 고프고...
기운도 나고 정신도 바짝들게 오늘은 조금 맵게....


*우동떡볶이의 레시피와 지난 이야기는 아래의 글에 있습니다...

새벽3시, 과감하게 달리는 우동떡볶이

떡볶이 원정대로써 실패없는 매운떡볶이 레시피가 갑니다!




언제먹어도 맛있는 떡볶이에...이제는 자동반응으로 루꼴라 올려 먹게되었다. ㅎㅎㅎㅎ
요즘 햇빛이 좋아 화분에서도 루꼴라가 잘 자라주는 덕분에 나름 뜯어먹을것도 있고...
왠일로 활기찬 색깔로 사진이 나와주었네...^^


미안하다는말...돈 안들어요...

어른들은 아이들에게 잘못한일이 있을땐 얼른 사과하라고 가르치면서...
왜 정작 본인들은 그말을 아끼는걸까...

이날 마트에서 작은 사고가 있었다.
뭐...사고라고 하니 작다는 말이 안어울리는군....일이 커보여...
음...그럼...그냥 작은....상처?
코스코에서 계산을 마치고 에스컬레이터를 타려고 기다리는데
내 뒤에 아주머니가 계속 카트를 너무 나에게 바짝 붙이셔서 내 궁뎅이를 자꾸 건드리신다...
아...신경쓰여...
아주머니가 카트를 내 궁뎅이에 코박으셔도 어차피 빨리 갈수 없는 상황인데...
그러더니 결국 그 아주머니는 카트로 내 아킬레스건을 찍는 사고가....
안그래도 코스코카트는 덩치도 큰데 아킬레스건을 아주 지대로 조준한듯 찍어버리시는 바람에
어찌나 아팠는지...살이 살짝 까졌다...
피는 나지 않았지만 살이 까져 점점 빨갛게 변하고 있는데 이 아주머니는 미안하다는 말은 커녕
나와의 거리가 10cm도 채 되지 않게 카트를 들이대고 계시던분이 모른척 갑자기 한 10m 이상 떨어져 올라오시는것이었다...
일부러 그런건 아닐테지만..
사람이 바글바글한 상황도 아니었는데 어차피 에스컬레이터에서 카트를 가지고 갈때에는 더 빨리 갈수 없는 상황인데...
도데체 왜들 그러시는 검미...
발을 찍는 사고가 아니더라도 카트자체가 깨끗한 물건도 아니기때문에
밝은색 옷이라도 입는날에는 정말 많은 신경이 쓰이건만...
한없이 앞사람에게 카트를 들이대시는 분들때문에 신경을 쓰고 주변 레이더망을 삐리삐리 하는게 장을 보는일보다 더 힘들다...
주차장에 올라오는동안 시뻘개진 내 발을 보고있자니 너무 화가났지만...
미안하다며 사과한마디 안하고 모른척 먼산보시는 아주머니에게 얘기해봤자 내 기분만 더 상했을게 뻔해...

많은 사람들이 있는 장소에서는 다들 좀 더 조심했으면 좋겠다...
남모르는 사람들에게 잘해달란얘기도아니고...
그저 단지...별것아닌 작은것이더라도...남에게 피해주지 않게끔 조심조심행동했으면...
그저 무심하게 '미안해요.'를 날리는것도 썩 좋은 태도는 아니지만
아예 그런말 자체가없는것은...나쁜것같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