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적으로 비가 많이 오는 밤...
창문밖으로 들리는 빗소리는 무지하게 굵어 거의 작은 계곡물같은 느낌이...뽈뽈...
이런 굵은비가 내리는 날은 유난히 잠이 잘온다...
다다다닥 키보드를 누르며 블로그질을 하고 있는 내 뒤에서
굵은 빗소리에 새근새근거리다 갑자기 걱걱거리며 잘도자는 복슝님을 보니...
오늘은 나도 잠 잘 잘수 있을것같은데...
이런...굵은 비를 피해 우리집으로 어케 들어왔는지 모기 한두마리가 윙윙거리네...
미안하다...
언니가 편안하게 자기 위해서는.......어쩔수 없는걸...
원샷원킬로 보내줄께....




Serves 2

제멜리 160g, 고르곤졸라치즈 1/2팩, 생크림 10T, 화이트와인 2T, 버터 1+1/2T, 레몬제스트 1T, 후춧가루 약간,
제멜리 삶기(물 적당량, 소금 1t)




1. 끓는물에 제멜리와 소금을 넣고 삶는다.

2. 팬에 버터를 녹이고 고르곤졸라치즈, 생크림, 화이트와인을 넣어 소스를 끓인다.

3. 후춧가루와 레몬제스트를 넣는다.

4. 삶은 파스타를 넣고 팬을 흔들어 섞어 접시에 담는다.




g y u l 's note

1. 조절조절조절...
치즈와 생크림의 양은 기호에 맞게 조절하는편이 좋은데...
콤콤한 치즈의 맛이 좋다면 위의 레시피대로 만들고
아직 요론 치즈가 익숙하지 않다면 치즈의 양을 조금 줄이고 생크림으로 농도를 맞춰가며 만들고...
모...그냥 손에 집히는대로...사실은 막요리...^^




흰종이가 되고싶아요...^^

요즘 다시 얼굴에 빨긋빨긋....깨알같은 빨강 땡땡이가 생기고 있다...
더워져서 더 그런가???
해가 빳빳하게 고개를 들고 있는날은 좀 숨어있다가 해가 지거나 구름에 훌쩍 가려져있는날이 외출하기에는 그나마 최적기...
햇살을 잔뜩 머금어도 뽀얀 요 파스타를 보고 있으니...아 ....부럽부럽...
한여름에 빨개지기만 해도 좋으니 나도 흰종이 하얀피부 되고시파....^^




GoGo!!! COSTCO!!!

치즈는 가끔 맛이 궁금한 녀석들은 백화점에서...급할땐 동네 슈퍼에서 한개씩...
평소 집에 준비해두어야 할 기본적인것들은 대부분 코스코에서 구입하는데
사려고 고르면 두개씩 세개씩 묶음으로 들어있어서 '에이...너무 많다...' 하며 내려놓다가도
만드는동안 팬으로 접시로 들어가는것만큼 송꾸락으로 조금씩 떼어먹는 알고보면 엄청난 양을 생각하면
역시 먹어도 먹어도 뒤에 또 남아있다는 안도감을 주는 묶음패키지를 카트에 담지 않을수 없게 된다. ㅎㅎㅎㅎㅎ
아무래도 음식을 만들땐...양껏!!! 아낌없이 손크게 파바바박!!! 넣어주는게 쨩!!!
(그래도 가끔은 칭구와 같이 장을 보면서 '반반 노나가지쟈...^^' 하고싶지만...내 칭구들...이런거 안좋아해서...ㅠ.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