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년전 어느 여름날...
아직도 기억이 난다...
연두색치마에 하얀 블라우스를 입고... 한껏 환한 날씨를 즐기러 외출했지만...
갑자기 머리에선 땀이 비오듯 쏟아지고...헤롱헤롱거려...
집에서늘 끓여 마시는 시원한 보리차가 생각났지만 음...밖에선 어쩔수 없으니...
은색 스뎅병에 들어있는 일본녹차를 하나 집어들어 벌컥벌컥 마셨으나
영 효과는 없으시다...
그때였다...
내가 처음으로 더위를 먹었던날...
그 이후...
매년 여름...더위로 고생하기 시작했다...
한번 스크래치가 생긴 CD가 노상 그부분만 재생하면 튀는것처럼...
한번 먹은 더위는...매년 여름 나를 헤롱거리게 만든다...




Serves 2

삼계탕용 닭 2마리(포함된 간편재료들 : 찹쌀, 대추, 밤, 약재 약간씩...)
물 1~1.5L, 마늘 4쪽, 인삼 4뿌리, 밤 4알, 실파(송송썬것) 적당량, 소금 약간


1. 삶계탕용 닭은 깨끗하게 씻고 꽁지부분을 자른다.

2. 찹쌀은 불리고 나머지 재료들은 깨끗하게 씻어 준비한다.

3. 닭 안쪽에 불린 찹쌀, 마늘, 밤을 넣고 재료가 밖으로 삐져나오지 않도록 꼬치로 잘 여민다.

4. 압력솥에 닭, 약재, 대추를 넣고 물을 부어 1시간정도 끓인다.

5. 그릇에 옮겨담고 국물은 체에 걸러 담는다.

6. 실파를 뿌린 후 기호에 맞게 소금을 찍어먹는다.


g y u l 's note

1. 삼계탕끓이다 더위먹기없기
요즘 판매하는 삼계탕용 닭고기는 손질이 다 되어있고 삼계탕에 넣을 기본적인 재료는 대부분 다 들어있다.
좀더 정성을 들여 각 재료를 최상급으로 따로 준비하는것도 물론 좋겠지만
식구가 많지 않은경우라면 역시 좀 다 따로 구입하기는 애매한상황...
삶계탕끓이며 스트레스받지 말고 상황에 맞게 그냥 간편히 끓여 먹거나 아니면 정말 각 산지의 최상급재료 구입하거나
그도 아니면 사먹거나...
뭐가 되었든...삼계탕끓이면서 불앞에서 더위먹지 말고 각자의 상황에 맞게 하도록 한다...
(하지만 그래도 역시 좀 찜찜한것들이 있을수 있으니 각 재료의 원산지정도는 확인하면서 구입하도록 한다.)

2. 마무리가 중요...^^
남은 국물은... ㅎㅎ 닭죽을 끓여 끝까지 알뜰하게 먹기...
역시 뭐든 마무리가 제일 중요한가봐...


바람아 불어라...

지난주였나 지지난주였나...
날씨가 너무 더워 차안에서 외부온도계를 확인했더니 37.5도까지 올랐다...
헉!!!
여름이라 쨍쨍하고 더운것까지는 그렇다 쳐도...
바람하나 안불면 정말 까무라치겠어...
아무리 더워도 에어컨바람은 머리가 너무 아프고...
그냥 바람만 신나게 불어라...
쨍쨍한날씨 잘 참아볼테니... 부채질할 기운빠지지 않게끔 바람이라도 신나게 불어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