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차니즘의 하루...

from 집 밥 2010. 7. 24. 02:50

날씨가 이렇게 덥다보니...입맛이 똑 떨어지는건 당연한듯한...
입안이 껄끄러워 밥을 먹기도 귀찮고...
더운여름이라 가스불을 켜는것도 싫고...
그래도 뭔가 밥은 밥답게 먹어보쟈...싶지만...
그건 내맘대로 안되고....




요플레 하나 먹고
아침부터 더운 하루의 시작이 지대로 느껴지는 순간...
얼음이랑 토마토 갈아 쥬스마시고...




더운 한낮이 되면 닭마냥 꾸뻑꾸뻑 졸기에 바빠진다..
난 원래 낮잠도 잘 안자는 스타일이지만...
언제 그랬냐는듯...졸려.........
이럴때 뭔가 정신이 좀 반짝 들어야 겠다 싶어 라떼대신 선택한건 레몬에이드...
탄산수에 레몬즙이나 레몬슬라이스를 넉넉히 넣고 기호에 맞추어 시럽을 넣거나
설탕에 절인 레몬을 넣거나...
뭐...방법은 간단하지만... 정신 바짝 들려면...사실 시럽없이 레몬만 대박 넣어주기도 한다. ㅎㅎㅎㅎ




날씨가 덥다고 찬음식, 찬음료만 먹으면 안된다고는하지만...
그래도 하루종일 얼음 옆에 끼고 있으면 좋겠는걸...
안그래도 치과에서 늘 치료후에 상황을 물어보실때마다 얼음먹었다고 하면 깜딱 놀래시는 선생님이 생각나는구나...
ㅎㅎㅎ 이렇게 많이 먹는줄은 모르실텐데...
아...내일은 좀 넉넉하게 병조림을 만들어두어야지...ㅎㅎ




그렇게 저녁이 되면 덥고 졸리고...
하루종일 덥다고 제대로 된 커피를 못마셔서 그른걸까 싶어 진하게 라떼한잔 물고 영화를 보거나 tv를 보거나...




그러다 결국 배고픔을 참지 못하고 늦은 밤이 되서야 밥을 꺼낸다.
'난 그냥 입이 심심해서...간단히 먹으려는거야...' 이러면서 밥이라니....




샐러드해먹으려고 씻어둔 채소에 밥올리고 엄마가 만들어준 쌈장...
이제 배부르고 졸리고...
ㅎㅎㅎㅎ
자는일만 남았다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