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가 끝나고 이번주부터는 진짜 무더위라는데...
무더위는 맞는것같은데...장마치고는 생각보다 비가 좀 적게 온듯도...
물론 지방엔 피해가 엄청났었다는것을 뉴스에서 보긴했지만
서울은 작년에 비해서는 그닥 비가 안온듯한....
(작년엔 그냥 주구장창 비만 왔던기억만....)




오늘의 식판밥

집상추, 집깻잎, 쌈장, 알타리김치, 양송이구이, 잡곡밥




어쨌거나 저쨌거나...무더위는 맞는가보다...
밤까지도 계속 덥고...잠이 들고 아침 새벽쯤에나 코끝에 살살 바람이 부는것 빼고는...
이럴땐 정말 뭘 먹기가 무섭...
대충 빵으로 버티다가 잘려고 하는데 배가 고파지고...
고픈배로는 기분좋게 잠을 잘수 엄써!!! 라며...
나는 결국 '간단히'를 강조하면서 밥을 먹어버렸다...^^

불을 켜는것은 정말 너무 고문이긴하지만...양송이버섯님께서 '지금 날 먹지 않으면 넌 돈버리는거야...' 하고있길래...
그냥 마른팬에 올려 굽고...나는 저 만치 멀찍히 서서
밥이랑...방배동에서 뜯어온 상추와 깻잎, 엄마가 만들어준 쌈장과 엄마가 만들어준 알타리김치를 식판에 담고...




이 작고 귀여우며 날씬하기까지한 상추는 김처럼 밥을 싸먹기 딱 좋은상태..
맛나게 오물오물 먹고나니 기분이 좋아져 잠도 더 잘오는것도 같고....^^




ㅎㅎ 다음날 아침...
어제 먹은 쌈장에 상추가 생각나서 똑같이 한번 더!!!
남은 버섯이 딸랑 세개뿐이라 달걀말이 꺼내고... 깻잎은 장아찌 만들려고 사놓은거 다 먹어버릴까봐 pass...




여러가지 장을 담을때 늘 스푼에 남아있는 부분이 아까워서...
스푼 통째로 그냥 접시에 담는 습관...
고추장이며 된장이며 사먹는경우가 많은 요즘 집에서 엄마가 직접 만든 장은 워낙에 소중한지라
스푼에 남은부분까지 알뜰하게 먹기위한 방법으로 이렇게 먹는데
그냥 장을 접시에 담는것보다 깔끔하고 예쁘게 담을수 있어서 보기에도 좋은편이다...
사실 내가 쌈을 싸먹을때 원래 장을 따로 바르지 않고 그냥 먹는편이었기때문에
쌈장을 내 의지로 먹어본적은 별로 없는데...
복슝님이 워낙에 쌈장을 좋아해서 꺼내놓은김에 같이 몇번 먹다보니....^^
엄마의 쌈장은...조제가 아주 잘 되어있다..ㅎㅎ
나름 쌈장계의 맥심모카골드라고해도 좋을듯한....ㅋㅋㅋㅋㅋㅋ
역시 조제는 비율이 중요한데...
여전히 엄마의 비밀레시피는...나 언제 가르쳐주려고...ㅠ.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