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래도 여름엔 밥먹는동안 접시에 꺼내놓은 김이 금새 눅눅해진다...
밥을 다 먹기도 전에 흐믈흐믈...힘이 없어지는 김을 먹다보면...
'이건 김이야 미역이야...' 싶으니...
깻잎장아찌랑 김은 특별히 연관성은 없어보이지만...
그냥 맨밥을 싸먹다보면 밥한공기는 금새 먹을수 있는 반찬이라는점은
어쩌면 완벽 공통점일지도...




깻잎 50장,
맛간장(간장 1/2C, 멸치 or 다시마육수 2/3C, 아가베시럽 3T, 청주 1T,
마늘 3개, 청양고추 1개, 양파 1/2개, 버섯기둥 10개, 통후추 5알)




1. 깻잎은 깨끗하게 씻어 물기를 뺀다.




2. 청양고추는 어슷썰고 마늘은 편으로 썬다, 양파는 채썬다.

3. 냄비에 간장, 육수, 아가베시럽, 청주, 마늘, 청양고추, 양파, 버섯기둥, 통후추를 넣고 30분정도 우렸다가끓인다.




4. 끓어오르면 불을 끄고 식힌후 체에 거른후 밀폐용기에 깻잎을 담고 간장물을 붓는다.






5. 비닐을 덮고 무거운 돌이나 접시등으로 눌러 4~5일정도 숙성시켰다가 먹는다.


g y u l 's note

1. 맛간장에 밥비벼먹기...
깻잎장아찌는 당연히 밥에 살포시 올려 싸먹지만...남은 맛간장도 밥 비벼먹기에는 딱 좋다...
ㅎㅎㅎㅎ
생채소 넉넉히 넣고 비벼먹어야지...^^

2. 반 잘라서 사용...
깻잎이 보통의 크기는 한번에 먹기 괜찮지만 요즘 나오는 깻잎들중에서는 남자들 손바닥만한것들도 너무 많다.
좀 작고 야리야리한게 맛이 더 좋지만 좀 큰 깻잎을 준비했다거나 염분이 걱정된다면
깻잎을 반으로 잘라서 차곡차곡 포개 사용한다. 음...먹기는 이게 더 나을수도...^^




맛봐야지...^^

따끈따끈한...김이 모락모락 나는...
갓 지은 밥에 깻잎 한장씩 올려서...맛봐야지...
다른건 필요치 않아효...^^
이미 새벽3시...나는 또 밥한공기 드시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