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그래도 살살 바람이 불어주면...
잠에서 깰때의 기분이 좋긴하지만...
그래도 뜨거운 햇빛이 바람보다 더 힘이 센 날은
일어나는순간부터 너무 지치고 만다...
이럴때 필요한건 역시 아삭아삭 상큼한 샐러드...
일어나긴했지만 잠에서 덜깬 나를 기분좋게 깨워줄꺼지?




물냉이(or 여린잎 채소) 30g, 달걀(삶은것) 1개, 방울토마토 4개, 파마산치즈 슬라이스 약간,
올리브오일드레싱(엑스트라버진 올리브오일 1+1/2T, 화이트와인비네거 1/2T, 소금 약간, 후춧가루 약간




1. 물냉이는 깨끗하게 씻어 물기를 빼고 삶은달걀은 6등분으로, 방울토마토는 반으로 자른다.

2. 접시에 물냉이, 삶은달걀, 토마토를 담고 올리브오일드레싱을 뿌린후 파마산치즈를 적당히 올린다.




g y u l 's note

1. 채소는 기호에 따라...
꼭 물냉이가 아니어도 되니까...이것저것 기호에 맞게 채소를 준비하면 끝!!!
하지만 아침에는 왠지 여린잎으로 샐러드를 해먹는게 훨씬 맛난것같으다...^^




장바구니는 필수!!!

몇년째 여름마다 너무너무 좋아하며 잘 입고있는 원피스에 새 운동화를 신어주었더니...
슈퍼마켓에 다녀오기 딱 좋으네...^^
따로 마트에서 장을 보더라도 꼭꼭 방울토마토만큼은 하돈이에서 구입!!!
뭐든지 비싼 하돈이에서 비교적 착한 가격이기도 하거니와 한팩 내내 맛이 없는적이 없다보니...
주말저녁 파리크라상에 빵을 사러 나가는길에...
'빵이 있으면 샐러드도 있어야지...' 하며 낑낑대고 다시 하돈이까지 가는데...
큰 마트에 가거나 동네 슈퍼나 빵집에 가거나...장바구니는 필수...
살것이 정해지지 않았을때에는 보통 싸이즈의 장바구니를 가지고 나가지만
살것이 정해져있을때에는 그것에 맞는 싸이즈의 장바구니를 가지고 나가는데
이날은 물냉이, 방울토마토, 모짜렐라치즈만 사려고 일부러 작은녀석으로...
(물론 가방대신 들고나간 에코백안에는 이미 빵도 들어있고 우유도 들어있었지만...^^)
환경을 생각해서 장바구니를 들고가기도 하지만 이런 더운 여름엔 비닐봉지는 손에 땀이나서 썩 기분이 좋지 않으니까...ㅎㅎㅎ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