덥고 해가 쨍쨍한덕분에 나는 늘 지쳐서 헤롱거리고 있지만
화분에서 키우고 있는녀석들은 하루가달리 쑥쑥 자라고 있다.
그중에도 가장 바깥쪽에서 해를 한껏 머금는 녀석들이 더더욱...
안쪽에 화분을 두느냐 바깥쪽에 두느냐에도 이렇게 많은 차이가 날수있다니...
매일 내다볼수록 신기할뿐이야...^^




Servers 2

스파게티 160g, 마늘 4쪽, 페퍼론치노 5개, 베이컨 4줄, 근대(or 시금치) 50~60g,
화이트와인 3T, , 파마산치즈 가루 2T, 오일 1T, 후춧가루 약간,
스파게티 삶기(물 적당량, 소금 1t)




1. 끓는물에 소금과 스파게티를 넣어 삶는다.

2. 마늘은 편으로 썰고 근대는 깨끗하게 씻어 잎사귀부분과 줄기로 나누어 줄기는 잘게 다진다.

3. 베이컨은 1cm두께로 썬다.

4. 팬에 오일을 두르고 마늘, 페퍼론치노를 넣어 향을 낸후 베이컨을 넣어 볶는다.

5. 화이트와인을 넣고 알콜성분을 날린 후 삶은 스파게티와 후춧가루를 넣어 볶고
너무뻑뻑해지면 스파게티 삶은 물을 조금 넣는다.

6. 불을 끄고 근대를 넣어 남은열에 뒤섞으며 숨을 죽인다.

7. 접시에 담고 파마산치즈, 후춧가루를 뿌린다.




g y u l 's note

1. 여린잎 근대...
오늘 사용한 근대는 화분에서 갓 수확한 여린잎...
엄마의 텃밭에서 애기모종을 뽑아와 화분에 옮겨심었는데 상태가 너무 안좋아서 잘 자랄지 걱정했는데...
생각보다 훨씬 튼튼하게 잘 자란다...
대신 같은 화분에 심어져있는 비타민이 영양분을 빼앗기는지 좀 비실비실해지는게 문제지만...
수분을 보송보송 머금은듯한...피부좋은 꼬마들 얼굴처럼 윤기가 반질반질나는 예쁜 여린잎 근대...
근대가 없을때에는... 시금치 여린잎을 사용하면 된다.
뭐든지 다 자란것보다는 여린잎들이 좋아...^^




결국은 스파게티가 되었네...

잘 자란 예쁜 근대를 어떻게 먹을까 고민고민...
처음엔 발사믹소스 넣어서 요즘 달리고 있는 샐러드를 해먹으려고 했는데...
아...샐러드가 맛은 좋지만 먹고나면 사실 또 금새 배가 고파져서....
며칠 먹고나니 역시 덩어리가 필요하다며 스파게티를 해머근것으로 바꿔버렸다. ㅎㅎ
진득하게 끓인 토마토소스나 부드러운 크림소스는 너무 더워보여서 간단히 그냥 오일에 볶는것으로 만들기는 했는데..
.어차피 팬하나 냄비하나 두개를 쓰니까 똑같은건가? ㅎㅎㅎㅎ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eru 2010.08.09 04:3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제가 만날 샐러드를 해 먹는 것처럼 역시 gyul님의 밥상에는 스파케티나 파스타가 자주 올라 오네요.
    직접 기른 채소로 만드니 얼마나 맛있을까요~
    보기만해도 침이 꿀떡...방금 저녁 먹었는데--;;

    • BlogIcon gyul 2010.08.09 17:3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전...이번주내내는 밥을 한번도 안먹었어요..ㅋㅋ 밥을하는건 힘든일이 아니지만 뜨듯한밥은 왠지 너무 더운것같아서... 샐러드가 역시 여름엔 만만하니 좋죠? ㅎㅎ

  2. BlogIcon 클라라 2010.08.09 09:5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화분에 이것저것 조금씩 길러 먹는 재미가 쏠쏠하실 것 같아요.
    급하면, 마트에 안가고, 식재료로 쓰고...ㅎㅎ
    전에 몇번 허브를 기르다 망쳐서 -.- 그 이후엔 안하고 있는데...
    귤님 포슷보면서 함 해보까, 이런 생각을 종종한다는...

    • BlogIcon gyul 2010.08.09 17: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화분에서는 확실히 한계가 있긴하지만 요즘같은때에는 정신없이 잘 자라요..
      물론 엄마의 텃밭애들보단 좀 비리비리한게 사실이지만요.. ㅎㅎ
      사실 제가 워낙 죽음의 손이라 화분이 남아나지않아서.....ㅋㅋㅋㅋ
      하지만 간단히 시작해보시면 저보다 잘 기르실껄요?

  3. BlogIcon Claire。 2010.08.09 17: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귤님 블로그를 생각하면 파스타 생각부터 나네요. 저도 파스타를 무척 좋아해서 더 좋고요 ㅎㅎㅎ
    다른 분들도 그런 말씀을 하시지만.. 화분에서 기르신다는 게 저도 부러워요~
    필요할 때 조금씩 가져다가 이런저런 음식을 만들면 더 맛있겠죠 ^^

    • BlogIcon gyul 2010.08.11 02: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웅...화분을 키우는건 사실 그닥 어려운문제가 아닌데 생각보다 화분을 키우지 않으시는분들이 많은가봐요...
      문제는 잘 키우냐 아니냐인데...저는 워낙에 많이 날려먹어서...ㅋㅋㅋ
      파스타를 해먹을떄마다 동네 슈퍼마켓에서 한팩씩 구입하려면 최소 1500원에서 3000원정도 들기때문에 그 돈이면 그냥 화분하나를 구입하는편이 낫거든요...
      상태도 훨씬 좋구요...
      종류가 다양하지는 않지만 민트나 로즈마리같은건 하나로마트에서도 쉽게 구입할수 있기때문에 장보러갈때마다 있으면 사고....
      바질도 요즘은 동네 화원에 가끔 나와있어서 그런걸 구입해두었다가 먹어요...
      같은가격이면 살아있는게 그나마 나으니까요...^^

  4. BlogIcon 워크뷰 2010.08.09 21:0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스파케티의 종류의 무한성을 보고 갑니다^^

  5. BlogIcon Ezina 2010.08.10 00: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ㅎㅎ 오랜만에 놀러왓는데 역시나 귤님의 맛있는 요리가 반겨주는군요 ㅎㅎ
    잘지내셨죠?ㅎㅎ

    • BlogIcon gyul 2010.08.11 02: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저야 잘 지냈죠...
      Ezina님도 잘 지내셨죠? 그동안 잘 안보이셔서 궁금했지만...
      바쁜일이 지나고나면 또 멋진 사진보여주러 오실것같았어요...^^
      이제 그 사진을 볼수 있는거겠쬬? ㅎㅎㅎㅎ

  6. BlogIcon joowon 2010.08.10 01:3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가끔 이렇게 먹어줘야죠. 샐러드류만 요새 먹어주니 뜨겁고 진한 것들이 먹고 싶어요 ㅠ_ㅠ

    • BlogIcon gyul 2010.08.11 02: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일주일 넘게 밥을 한끼도 안먹었더니...
      저는 저답지 않게 한식이 너무 먹고싶어지고 있어요..ㅎㅎㅎ
      그래서 내일 점심은 아구탕먹을거예요...^^

  7. BlogIcon 아이미슈 2010.08.10 16: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어휴..며칠 정신이 없었더니 오랜만에 들리네요..
    귤님 잘지내셨죠?

    • BlogIcon gyul 2010.08.11 02: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저 잘 지내요...
      너무 더워서 좀 지치고 힘들지만...
      그래도...여름...모...조금만 참으면...
      가겠죠?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