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가 막힐까봐 정릉쪽으로 돌아오던길에 들른 부암동...
꽤 오랜만에 오는데... 여기도 이것저것 뭐가 많은게 복쟉복쟉해진건
우리동네랑 비슷하구나... ㅎㅎ
차를 세우고 커피를 마시러 가려고 하다가...동네산책이나 할까 해서
이리저리 두리번거리며 걷다가 갑자기 급 소나기!!!
이런이런...
차를 세운쪽에 있는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기로 했던지라
머리를 두손으로 감싸고 '열라뛰어!!!' 했지만...
아...그냥 비를 맞고 뛰기에는 너무 빗줄기가 굵군...
신호등옆 큰 가로수아래에서 비를 피해보지만 해결이 나지 않아
바로앞에 있는 카페로 뛰어올라갔다.




그게 플랫274(flat.274)...




허겁지겁뛰어들어가니 훵~한 공간이...
저 사진 안쪽자리에 앉았다가 에어컨바람이 그쪽으로 안와서 반대쪽으로 와서 앉았지만...
여기도 바람이 안오는게.....
하지만 한번 자리 옮겼으므로...여기저기 왔다갔다하면 안되니까 그냥...^^




특히 마음에 든 ㄷ자 배치의 테이블...




아티스트들의 작품을 전시하고 판매도 하는 아파트형 코너...
칸칸 다 예쁘고 아기자기한것들은 많은데...
생각보다 각자의 개성이 더 많이 보이지않아서 아쉽기도 한...
우리모두 '미친언니널뛰기'해요!!! ^^ 




나는 커피가 마시고 싶었고...
복슝님은 팥빙수가 먹고싶은데...
유천칡냉면먹고 배가너무 부른상태라...
결국 우리 둘다 아이스아메리카노...




낮엔 더위에 지쳤고...
밤엔 비맞고...
오늘 참 츄리한 내모슴...^^ ㅎㅎㅎㅎ




사진엔 잘 안보이지만...
귀를 쫑끗쫑끗거리며 귀로 커피를 마시시는 복슝님...ㅋㅋㅋㅋ
나만보기 아숩지만...pass!!!




한참 앉아서 얘기하다가...
비가 좀 그친듯해서 계산을 하고 나왔더니...헉!!! 안그쳤어!!!!
처음보다는 조금오는듯했지만 여전히 굵직한 빗줄기에...
차있는데까지 결국은 다시 또 '열라뛰어!!!'


부암동 주민센터 건너편 2층 플랫274(flat.27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