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가 짱짱해주시던 오후...
레슨때문에 분당에 갔다가 친한 언니와 만났다.
다음날 중요한 미팅때문에 절대 굶어야한다는 언니와 커피한잔씩 마시고
집에 가려니...아...허기져...배고파...
하지만 간단히 새싹채소와 두부한팩을 사와 저녁을 먹으려고 하다가...
언니를 집에 내려다주려고 일어설때쯤...
아...갑자기 떡볶이 생각이 간절해져서...
'분당에 떡볶이 어디 맛있는데 있어?' 했더니 단박에 알려주는 베테랑떡볶이...
전부터 마에스트로박선생님에게 자주 들었던 베테랑떡볶이는...
어디있는지 위치를 잘 몰라 한번도 안가보다가..
결국 나는 참 얄밉게(ㅋㅋㅋㅋㅋ) 다욧으로 저녁을 굶어야 한다는 언니를 앞세워
떡볶이를 사러 갔다. ㅋㅋㅋ
언니 미안...^^




수내동에 있는 베테랑떡볶이...
여기도 24시간영업이구나...
언니가 먹을수 없으므로 나는 포장으로 집에 가져가 먹기로...결정...
그나저나 수내점이라고 되어있으면 다른데도 있는건가?




떡볶이 1인분에 튀김 1인분...
오징어 두개, 김말이 두개, 만두하나...
친절한 아주머니가 단단히 포장해주신다.




언니와 롯데백화점을 노닥노닥 구경하고 다시 정자동에 내려주고...
집에오자마자 떡볶이 봉지를 열었는데 아주머니가 국물을 거의 안싸주셨는지...
떡볶이가 완젼 뻑뻑해진상태...
그나마 있는 국물도 모두 튀김이 흡수해버려서인지...
맛있다 맛없다 구별해내기 애매해진상태라... 아숩아숩...
포장은 원래 국물을 좀 넉넉히넣어주어야 하는건데...
두툼한 떡에 분위기는 왠지 성내동 국민떡볶이와같은 느낌으로 맛은 괜찮은듯한 느낌도 있지만
이상황으로는 판단하기가 너무너무 어렵구나...
결국 이게 분당에서 제일 맛난건지 아닌지에 대한 판단은 다음으로 미루기...
현재는...그냥...떡볶이도 아닌...지난번에 먹었던 맛짱떡볶이의 순대볶음이 제일 맛있는것으로...^^


분당 수내동 롯데백화점부근, 맥도날드 옆쪽 <24시간 베테랑떡볶이>






답없는 물음...

아무리 얘기해봐도 풀리지 않는 숙제로 남는건...
'어떻게 살아가는게 정답일까...'하는것...
지금나에겐 다른사람들이 전전긍긍하는 더 좋은 집, 더 좋은 차보다...
뭐든지 함께할 뒷통수에 난 점까지 믿을수 있는 내 평생 칭구가 제일 소중하다...^^
좋은것들 뭐든지...함께 나눌수 있는 사람이 없으면...
아무 소용없으니까...
오늘 복슝님말씀은... 혼자라는것 말고는 시련이란 없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