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개콘에서 남자 쇼핑의 로망이라는 용산전자랜드에 갔다...
아...끝날시간이 다 되어서 부랴부랴 정신없기 경보의 속도로 걸었더니
배곱아...허기져.........
미션을 성공한 후 입이 심심한건지 배가 고픈건지를 고민하다보니
시간상 저녁먹을때가 된거군...
대충 간단히뭘 좀 찌끄려주고..집에가서 간만에 보쌈이나 시켜먹을까? 하다가
며칠전 엄마가 준 삼겹살찜이 있어서...
배달시켜먹는대신 요 삼겹살찜으로...^^
슬금슬금 보쌈이 생각난것은...음료수냉장고에 남아있던 생막걸리 한병떄문에...
ㅎㅎㅎㅎㅎ




엄마가 자주 만드시는 삼겹살찜...
나는 대나무 찜기에 살짝 한번 뎁히는정도로 찌고...
엄마가 준 묵은지를 살짝 씻어 물을 꼭 짜고 숭덩숭덩 썰고...
지난번에 집에서 가져온 어린이잎, 손바닥보다도 훨씬 작은 아가 깻잎을 곁들인다.




지난주에 먹었던 가평잣 생막걸리...
내가 두잔, 복슝님이 세잔으로 한병이 싹 비워지는데...
아...헤롱거려...
다른 막걸리보다 역시 세긴센가보다...
두번 다 나는 완젼 헤롱거렸지만...
햅삐햅삐한 기분...^^ 사실 그 이유는 며칠 있다가...ㅎㅎㅎㅎㅎ




깻잎위에 고기와 묵은지를 올리고 살포시 싸서 먹으면...ㅎㅎㅎ
아주 므흣~ 허다..
우린 사실 너무 기름진 삼겹살을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그래도 엄마가 적당히 맛나게 잘 쪄주기 떄문에 많은양을 한방에 싹~
아...목살이었으면 좋았을텐데...ㅎㅎㅎㅎ
그러고보니...역시 나에게 1등 보쌈으로 등극된 장손보쌈이 먹고싶고나~


현재1순위는 장손보쌈!!!

칭구네집에 놀러갈때마다 옵빠님들이 살짝 술한잔씩 기울이기 좋도록 안주를 만들어주거나 배달시키는데
아무래도 다른 칭구들이 모두 아기엄마들이라서 음식을 만들어주기는 힘들고 대부분 배달에 의존하게 되지만...
집에서 만들어먹는것이 아숩지 않은것중 하나는 바로바로 장손보쌈!!!
보쌈을 먹지 못했던 나는 얼레벌레 원할머니보쌈 본점에 가서 보쌈을 먹고는
족발은 먹지 못해도 살코기가 부드러운 보쌈을 좋아하게 되었는데
칭구네집에서 배달시킨 장손보쌈을 먹고는...원할머니보쌈의 순위가 살포시 내려가버렸다...
살코기도 맛나고 곁들여 오는 김치도 맛나고...
집에서 딱 먹기 좋게끔 포장해서 배달오기때문에 뒷처리도 깔끔하고 좋은데...
문제는!!!
우리동네는 배달 안오고...아니...없고...
몇몇군데 배달되는곳은 대부분 아파트 대단지가 형성된곳들...ㅠ.ㅠ
장손보쌈 막고기...먹고싶고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저녁노을* 2010.08.24 05:4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ㅎㅎ맛난 안주보면 술생각 절로나지요.
    잘 보고 갑니다.

  2. BlogIcon 나루스토리 2010.08.24 07: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삼겹살로 찜을 하셨군요. 너무 전지로 보쌈을 한 경우보다 부드러워 보이네요. 묵은지가 느끼함을 잠재워 줄 것 같아요.

    • BlogIcon gyul 2010.08.25 04: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는 원래 기름기가 많은 삼겹살을 썩 좋아하지는 않는데
      엄마가 이 삼겹살찜을 너무 맛나게 잘 하셔서...
      아주 맛나게 먹어요...^^

  3. BlogIcon 신기한별 2010.08.24 14: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보쌈과 묵은지는 역시 찰떡궁합!

  4. BlogIcon BubbleDay 2010.08.24 17: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맞아요.. 묵은지랑 보쌈은 찰떡궁합이지요.. 잘보고 갑니다.

  5. BlogIcon 클라라 2010.08.24 21:2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희집 냉장고에도 묵은지 가득인데, 요거 한번 해봐야겠네요.
    술마시면, 메롱되니 막걸리는 빼구요...^^

  6. BlogIcon Ezina 2010.08.25 01: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귤님 블로그엔 맛있는게 너무 많아요ㅜㅜ

  7. BlogIcon 원영.. 2010.08.25 01: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절로 민속주가 떠오르는 안주세트로군요.
    큼.. 훈제 족발이나 보쌈이 먹고 싶어지는 밤입니다. 흑..

  8. BlogIcon Claire。 2010.08.25 03: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위의 그분.. 안 그래도 육식파셔서 자꾸 이런 거 드시면 안 되는데 ㅎㅎㅎ)
    아, 그렇지만 삼겹살찜에 막걸리가 빠질 수 없죠. 그럼요~
    귤님의 집밥은 참 먹음직스러워보여요 ^^
    그나저나.. 행복하셨던 이유, 조만간 가르쳐주시겠지만 그래도 궁금하네요.
    혼자 열심히 상상해보아야겠어요 ㅎㅎㅎㅎㅎㅎ

    • BlogIcon gyul 2010.08.25 04: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제가 만든것보다 엄마가 만든게 뭔가 좀 자세가 나와요...
      전 아직...^^
      그나저나 행복한 이유...
      빠르면 오늘쯤 소식을 전할수 있을지도몰라요..ㅋㅋㅋㅋㅋ
      블로그보다는 트윗이먼저 짹짹거리겠네요...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