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반찬을 한번 만들었으면 조금 지겹겠지만 그래도 상하기 전에 알뜰하게 먹어야지...
특별히 거창하게 뭘 하지 못하는 내가 할수 있는 작은 실천...
있는반찬만 적당히 식판에 담아 저녁식사를 했다.
이것저것 거창하게 만들어 먹거나 밖에서 식사를 하면...
간혹가다가 생각나는 진짜 막밥...
그냥 냉장고에 있는 반찬만 대충 꺼내 그까이꺼 대충 먹는거지...ㅎㅎ




오늘의 식판밥

먹고남았던 김치찌개, 어제만든 어묵볶음, 깻잎장아찌, 달걀프라이, 발아현미밥




사실 썩 밥이 먹고싶지 않을때 이렇게먹는다.
입맛이 없거나 밥을 먹을만한 여력이 없을때는 오히려 정말 맛있는것을 만들어 먹기도 하지만
그저 손하나 까딱하기 싫을때...
그냥 멍때려질때...
그럴땐 있는 반찬만 대충 꺼내 밥을 먹는데 먹고나면 느끼게 된다...
'라면끓여먹는것보다 잘한것같아...^^'


* 오늘 반찬의 레시피는 아래의 글에 있습니다...

식판대신 이용하기 좋은 칸접시에 담는 반찬과 묵은김치로 끓인 참치김치찌개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라도...^^ '순'두부찌개 아닌 두부김치찌개

밑반찬만들고 덤으로 스파게티도 만들고... 데리야끼소스 어묵볶음, 그리고 스파게티

은근 밥도둑, 든든한 밑반찬... 맛간장 깻잎장아찌




마무리는 늘 중요!!!

밥은 대충 먹었지만 그래도 마무리로 디저트는 잘 챙겨먹어야지...
이건 복슝님이 나에게 주신 교휸...
복슝님은 언제나 뭘 어떻게 먹건 디저트는 꼬박꼬박 잘 챙겨주었다...
맛있는 식사의 마무리는 디저트라며... ^^
집에 오는길에 주차도장도 받을겸 파리바게뜨에서 이것저것 몇개의 빵 구입...
그중에 오늘 저녁은 커피번과 아이스아메리카노로 마무리...




맥북이 오기 전, 노트북에 있는 데이터와 뭐 이것저것 정리중에...
적당히 먹었으니...이제 내일은 좀 잘 먹어야 하나? ㅎㅎ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