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에서는 케첩이나 마요네즈보다 훨씬 더 빈번히 사용되는것이
바로바로 데리야끼소스다...
아...정확하게 따져보쟈면...더 많이 사용되는게 아니라
케첩이나 마요네즈를 다른집보다는 덜 사용하는듯...
초반에는 중간용량을 사서 썼지만 좀 오래가는것같아
지금은 거의 제일 작은 용량을 구입하고 있으므로...
암튼...데리야끼소스는 밥이나 면을 볶아먹을수도 있고
고기양념으로도 쓸수 있기때문에 
한번 만드러두면 꽤나 요긴하게 쓰이는데
엇그제 어묵볶음과 스파게티 해먹고는
만들어둔 데리야끼소스가 모두 동이나 오늘 새로 만들어주었다.




450ml 1병

간장 1C,  설탕 1C(or 아가베시럽 1/2C, 청주 1/4C, 생수 1/4C, 맛술 1/4C, 레몬즙 2T, 청양고추(송송썬것) 3개




1. 청양고추는 깨끗하게 씻어 송송썬다.

2. 볼에 모든 재료를 넣고 설탕이 잘 녹도록 저어주며 15분정도 상온에서 숙성시킨다.

3. 냄비에 넣고 간장물이 끓기 시작하면 곧바로 불을 끄고 식힌다.

4. 완전히 식었을때 체에 고추를 걸러내고 깨끗한 병에 담아 냉장보관한다.




g y u l 's note

1. 기호에 맞게 보관...
우리집은 워낙에 데리야끼소스를 여기저기 살 사용하는편이라 이렇게 450ml1병을 만들어두어도 금새 다 없어지고 말지만
자주사용하지 않는다면 작은 병에 2~3개로 나누어 밀폐보관하는것이 좋다.
잼처럼 진공상태로 밀폐해두는편도 나쁘지 않다.
(저 병은 자주 사다먹는 쯔유병인데 입구가 액체류를 따르기 편하고 사용할때마다 여기저기 흐르지 않아서
쯔유를 다 먹고나면 액체류의 양념을 보관하는데 사용하고 있다.
물론 유리병이라 조금 안심이 되기도...
뚜껑은 분리되지 않으므로 세척할때에는 잔솔을 사용해야하는게 조금 불펺지만...^^)




* 데리야끼소스를 이용한 레시피는 오른쪽 사이드바에 있는 검색창을 이용하시면 됩니다..




입주 완료!!!

완전히 식힌 데리야끼소스를 냉장고에 자리잡아주었다.
자주 사용하는거니까 문짝에...
이것저것 나름 많이 사용하는녀석들과 친구로..
아...데리야끼소스 만들었으니까 내일은 또 뭘 좀 볶아먹어야 할까보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