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운날 생일인 우리 엄마...
너무 쏘쿨~하신 성격이신게지...
생일전날쯤 기념으로 같이 식사하려고 했지만
이미 꽉꽉 들어차있는 약속탓에...내가 들어갈 시간이 없었다. ㅎㅎ
'뭐...꼭 생일날 안보면 좀 어때...부담갖지 말고 편하게 하쟈...' 라셔서...
나는 진짜로 부담 안갖고...ㅎㅎㅎㅎ
농담농담...
얼레벌레 시간을 잡지 못한중에...(조만간 맛난거 드십시다요 엄마씨...^^)
마침 엄마가 모니터를 좀 고쳐달래서, 
엄마 전용 엔지니어 복슝님이 고쳐주신 모니터를 배달가는길...
마침 분당에서 방배동으로 넘어가는길에...
내 마음속 1등케익!!!듀파르에서 케익을 좀 사기로 했다.




비가 오는 촉촉한날이라 그런지...사진도 촉촉하게 보여...^^
학교근처에는 가끔 가긴하는데 얼레벌레 듀파르에 들를만한 여유를 가지지 못해서...
어영부영 꽤 오랜만...
아...그러고보니 지난번에 칭구 왔을때 여기서 만날걸그랬나? ㅎㅎ




여전히 딱히 변한거 없는 익숙함...
요즘 새로 생기는 곳이나 새로 리뉴얼하는곳에 비해 
그닥 유행에 따르지 않고 처음과 같이 그대로인 모습은 
오랫동안 이곳을 드나들던 나에게 더없이 편안함을 준다.




쇼케이스안에 있는 케익들...




여전히 화려함과는 거리가 멀구나...ㅎㅎ 
다소곳하게 데려가줄 사람들을 기다리는 단정한 케익들은 언제나 사랑스럽다...
기분탓인지 모르겠지만...제작년쯤부터 케익크기가 처음에 비해 작아진 느낌이 드는건...
진짜 기분탓인지...바뀐건지...잘 모르겠어...




엄마압빠 함께 먹으라고 케익 몇조각을 사고...
덩달아 나도 오랜만에 좋아하는거 약간...^^




집에 포장해온것중에 제일 먼저 꺼낸것은 크레이프케익..
내가 듀파르에 처음 갔었던날 먹었던 두조각의 케익중 하나가 크레이프케익이었는데...
아...그냥 크레이프 아니고 사이사이에 딸기랑 키위가 들어있던 과일크레이프...




음...크기가 작아진건 확실하지 않지만 층이 줄어든건...왠지 확실한듯...ㅠ.ㅠ
자작나무합판처럼 가지런한 층층이가...높이가 무지 낮은게...ㅠ.ㅠ
안돼안돼...변하지마...ㅠ.ㅠ




크레이프케익을 먹는건 사람마다 약간씩 스타일이 다른데...
한번에 포크를 쿡 꽂아 잘라먹는사람도 있지만 나는 늘 한장한장 포크로 돌돌돌 말아 먹는습관이 있다.
맨 윗장이 제일 맛있어...^^




앉은자리에서 홀로 한판 다 먹을수도 있는데...^^
요즘은 더 맛있는 유명 케익집들이 많아지긴 했지만...
그래도 언제나 내 마음속 1위...


서울고등학교에서 남부터미널방향, 예술의전당 올라가기 전 카페 듀파르(cafe Du Phare)




* 듀파르에 대한 지난 이야기는 아래의 글에 있습니다.

단아한 케익, 서초동 듀파르 (Du Phar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