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때쯤 입안이 따끔따끔하길래 왜그런가 하고 거울을 들여다봤더니...
잇몸에 작은 물집이 생겼다...
헉!!! 비타민이 부족한걸까?
요즘 좀 부실하게 먹어서 그런가?
아....알보칠을 사용할때가 온것인가...ㅠ.ㅠ
언제나 몸에 이상이 오는순간 제일 먼저 나에게 필요한것은 된장국에 밥이지만...
따끔따끔한 입으로 뜨뜻한 국을 먹는것은 더 더 더 괴로울까봐...
그냥 만만하게 초록잎 잔뜩 넣어 겨우 비빔밥한그릇으로 식사를 대신했다.
어차피 입맛도 없었지만...ㅠ.ㅠ




마침 샐러드해먹으려고 사왔던 여린잎, 그리고 발아현미와 고시히까리로 지은 밥...
어정쩡하게 막 부쳐버린 달걀프라이...
그리고 고추장 아주 약간...
내가 좋아하는 통깨 넉넉히...
참기름 살짝...
밥보다 채소를 더 많이 넣는 전법으로...대략 1:2정도로???
이렇게 먹고나면 내일은 좀 나아져야할텐데...

입병에 알보칠보다 안아프고 더 좋은게 있을까?
아.....내일까지도 나아지지 않으면...우선 '콕찍어바르세요'를 실천해야만할텐데....ㅠ.ㅠ
지금상황은 그야말로 폭풍전야...ㅋㅋ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