푹푹찌는듯한 더위가 조그씩 누그러들고...
아직은 조금 이르지만 내가 좋아하는 파스타를 해먹어볼 엄두를
아주 조금씩 조금씩 내보고 있다.
밖에 나가서 먹기에는 좀 귀찮고...
왠지 대충 먹기도 싫고...
복슝님이 스파게티가 먹고싶어 근질거리는 상태이신것같아
오랜만에 만드는 미트볼스파게티...
오후엔 좀 더워지지만...그래도 아직은 아침바람 솔솔부는 시간이니까...^^
이거 먹고 복슝님한테 놀러 나가쟈고 꼬셔야지...ㅎㅎㅎㅎ




이제 바니쉬까지 완벽하게 칠해 제품의 상태가 된 테이블...
요즘 이게 너무 맘에들어 여기서 밥먹고 책보고 인터넷하고 커피마시고...ㅎㅎㅎㅎㅎㅎ
하지만 아무래도 좀 작으니까... 아무래도 용도에 맞는 작은 테이블 매트 몇개를 새로 만들어야겠다...


*맛나고 든든한 미트볼스파게티의 레시피는 아래의 글에 있습니다...

즐거운 오후, 토마토소스와 동글동글 미트볼스파게티(Spagetti with meatballs)

지난번 레시피에 넣은 바질대신에 스파게티 삶을 물이 끓는동안 화분에서 딴 루꼴라를 넣고...
필러로 깎기가 귀찮다는 이유로 파마산치즈는 그냥 갈아서...ㅎㅎ




때마침 삶은달걀이 있어서 샐러드용 여린잎채소와 삶은달걀에 이탈리안드레싱 뿌려 간단한 아침샐러드를 만들고...
든든히 먹다가 아이폰 cgv어플로 시간확인하고는 용산에 아바타 스페셜에디션보러 슝~ 날랐다...^^


어느새 9월...

이보다 더 더울수 없다는 올여름 더위를 잘 견디고...
비가 내리는 9월의 첫날...
비가 데려온 바람이 솔솔 부는 창문앞에서 가만히 킁킁거리며 바람을 먹는다...
아직 늦더위가 그냥가기아쉽다며 결국은 나를 또 땀 찔찔나게 만들어버리겠지만
그래도 뭐 어때...
새 계절이...좋은 이야기를 가지고 나를 찾아올텐데 모...^^

그나저나 새 계절은 튼튼한 몸과 마음으로 맞이해야하니까...
음...우선은...한의원에 가서 침좀 맞쟈...ㅎㅎㅎㅎ
여름동안 너무 지쳤는지...뻐근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