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있어? 반찬좀 가져다줄까?'
커피킹에서 커피마시고 집에 들어오는데 엄마한테 전화가 왔다.
ㅎㅎㅎ 안그래도 밥도 못먹고 커피사러 나갔고...
맛난커피 호쨕호쨕 마시다보니 맛은 좋은데 배는 많이 고파졌있어서
집에와서 얼른 밥먹어야지 했는데..ㅎㅎㅎ
'콜~'
조금 후 엄마는 또 양손에 바리바리 이것저것 싸가지고 왔고...
엄마가 싸온 반찬 몇가지를 꺼내 같이 밥을 먹으며 노닥노닥...
그리고 월요일 아침...
대충 적당히 늦잠을 자고 일어나 배가 고파졌길래
엄마가 가져다준 반찬을 꺼내 도자기식판에 담았다.
어제 저녁에 먹은것과 똑같이...^^




오늘의 식판밥

우엉채, 멸치볶음, 배추김치(이상 엄마배달 반찬...^^)
베이비채소 두부샐러드와 양념장, 발아현미+고시히까리 밥,
입가심으로 엄마가 가져다준 수박




무지무지 고소한 엄마가 만들어준 우엉채...
'여기 땅콩넣었어?'
'아니?'
'그럼 땅콩버터 넣었어?'
'아니?'
무지무지 고소한맛에 자꾸자꾸먹게되는 맛난 우엉채...




내가 만들면 뻣뻣하지만 엄마가 만들면 부들부들하면서도 식감이 좋은 맛난 멸치볶음...
다른반찬 필요없이 밥에 멸치볶음만 넣어 슥슥 비벼먹어도 한그릇은 충분히 먹을수 있다.
아...어렸을땐 엄마가 먹으라고 먹으라고 하니까 겨우 먹기는했지만 썩 좋아하지 않았던 멸치볶음반찬..
이미 성장판은 다 닫혔건만...
이제라도 먹으면 키도 좀 커지고 뼈도 더 단단해질까? 하는마음에 꼭꼭씹어먹어본다...ㅎㅎㅎ




늘 준비해두는 베이비채소에 엇그제 두부볶음밥해먹고 남은 두부를 주사위모양으로 잘라 샐러드로 준비...
식사를 할때 아삭한 생채소가 있으면 훨씬 기분이 좋아져서 요즘은 빼먹지 않고 먹으려고 하고...
입가심 수박은 1통에 3만원에 육박하는 심각하게 비싼 수박...
요즘 수박뿐 아니라 대부분의 채소 과일의 가격이 이신바예바기록처럼 쑥쑥 올라가는 바람에
수박이 26000원, 29000원까지 간댄다...ㅠ.ㅠ
너무 비싼 수박이라며 반절 잘라주고 갈때 먹으라는 엄마님말씀에...
얌전히 잘라 밥먹고 입가심으로 먹고...




샐러드 드레싱을 따로 만들기 귀찮아 두부채소볶음밥 먹을때 만든 양념장을 드레싱으로 살짝 뿌려가며 먹었다.
양념장 자체가 깔끔하게 만들어져있기때문에 채소에 아주 살짝만 넣어 먹어주는것도 지루함없어 좋다.
물론 다른반찬이 충분히 간이 잘 되어있는것들이라 안뿌려도 되긴하지만
어정쩡하게 남은거 오래두기도 뭐하고 해서 살짝...ㅎㅎㅎㅎ

그나저나 밥반찬이 있어서 밥을 먹긴하는데....
아무래도 연달아 세끼정도 밥을 먹었더니...배뽈록 나오려고 해...
내일은 밥대신 면을 먹어야겠고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