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에 친구가 준 옥수수는 잘 쪄서 냉동실에 넣어두고
때때로 한개씩 한개씩 꺼내먹는데
먹을때마다 '아~ 맛있어...' 하지만
하나씩 비어가는 옥수수봉지를 보면 아숩아숩...
이 맛있는 옥수수를 좀 더 맛있게 먹을수 있는 방법이 뭐가 있을까...
고민고민하다가...알을 모두 떼어 옥수수전을 만들어보기로 했다.
옥수수전을 부치는동안
왔다리갔다리하며 하나씩 낼롬낼롬 집어먹는 복슝님은...
은근 귀엽다...^^




옥수수(찐것) 2개, 초록피망 1/2개, 빨강파프리카 1/4개, 달걀 1개, 부침가루 5T, 우유 3T, 물 3T, 오일 적당량


1. 찐 옥수수는 알을 모두 뗀다.

2. 피망과 파프리카는 잘게 다진다.

3. 볼에 달걀, 부침가루, 우유, 물을 넣어 섞는다.

4. 옥수수와 피망, 파프리카를 넣어 섞는다.

5. 팬에 오일을 두르고 한입크기로 부친다.


g y u l 's note

1. 컬러배합...
채소는 원하는것을 이것저것 섞어주어도 좋은데
붉은재료가 너무 많이 들어가는것보다는 다른재료의 절반이하로 들어가는것이 보기가 더 좋다.
특히 빨강파프리카는 아무래도 재료에서 나오는 붉은물때문에 반죽의 색이 너무 붉어질수 있으니
포인트가 될정도로만 적게 넣어주도록 한다.


아름다운 이면, 엄마의 내공

어렸을때 명절의 모습은 대부분 비슷비슷한데...
모두가 달려들어앉아 송편이나 만두를 빚고...
엄마는 도데체 얼마나 많은 전을 부쳤던건지...
거의 지금이 훌라후프정도되는 커다란 채반위에 차곡차곡 부쳐둔 전은
명절내내 먹어도 먹어도 줄어들지 않는것같았고
우리는 맛나게 쳐묵쳐묵해댔지만
엄마는 명절동안 허리도 아프고 다리도 아프고 팔도 아프고...
그런 고생속 내공이 쌓여 그런지
'아침에 조금 만들었어...' 하며 엄마가 내민 녹두전은
하나같이 참 동그랗고 예쁘기만하다.
이렇게 멀쩡하고 맛나고 예쁜 녹두전을...
그것도 일부러 모양내면서까지 만든 녹두전을...
그저 '간단히 조금 만들어봤어...' 하며 내미는 엄마의 내공이
나에게는 언제쯤 생기게 될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