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이건 추석이건...
명절 당일이 지나면 중국집 배달은 불티나게 바빠지고...
동네에서는 집집마다 매콤한 음식을 만드는 냄새가 솔솔 난다.
분명 명절 전날까지만 해도
참기름에 나물 조물조물 볶는 냄새가 진동했었건만...
어제 동네 구석구석에서 나는 냄새로 미루어봤을때
다들 김치찌개 끓여먹는게 분명한듯...ㅎㅎㅎㅎ
그래그래...이해해...그마음 다 이해해...
사실 나도 좀 느글거려서 짬뽕을 이미 먹긴했지만
역시 남은 명절음식을 보고있자니...
짬뽕은 언제먹었냐는듯 기억도 안나고...
남은음식도 상하기 전에 빨리 먹어버려야 하고...
그냥먹긴 너무 느글느글할테니...
나도 결국 찌개용 팍쉰김치를 꺼냈다.




Serves 2

모둠전 10개(대충 남은것 이것저것), 묵은김치 1C, 김칫국물 2T, 멸치다시마육수 1C, 청양고추(송송썬것) 1개, 팽이버섯 1/2봉지


1. 모둠전은 작은것은 그대로, 큰것은 한입크기가 되도록 반으로 잘라 뚝배기 바닥에 담는다.

2. 묵은김치를 송송썰어 뚝배기에 담는다.

3. 김칫국물과 육수를 붓는다.

4. 끓어오르면 송송썬 청양고추와 팽이버섯을 넣어 살짝 한번 더 끓인다.




g y u l 's note

1. 너무 오래끓이지 않는다.
바닥에 담은 전이 모두 으스러질수 있으므로 너무 오래끓이지 않도록 한다.
하지만 찌개의 김치가 좀 더 흐믈거리게...찌개를 살짝 졸여 먹는것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뒤적거리지 않고 원하는 만큼 조금 더 끓여도 괜찮다.
나는 오늘 잠시 딴짓하는새에 국물이 좀 졸아들어서 찜처럼 김치가 흐믈거리게...^^
따끈한 밥위에 살짝 한국자 퍼담아 마치 덮밥인양...밥알에 국물이 살짝 스며들게 호호 불며 먹는다...ㅎ


명절의 여파...

명절의 여파는 피곤한 팔다리에만 오는것은 아닌듯...
고장난거 아닌지 의심될만큼 꽉차서 불빛조차 안보이는 냉장고도 명절의 여파를 지대로 받는다. ㅎㅎ
우리집 냉장고는 용량이 작다보니 평소에 비해 꽉꽉 들어차는데
냉장고안에 너무 많은음식을 넣어두면 냉장효과가 떨어지기때문에 빨리 먹어치워야 하는것도 일...
남은 명절음식을 지겹지 않게 꼼꼼하게 잘 먹어없애는것도 중요한 명절의 마무리...
하지만 역시 며칠 내내 한식을 먹어야 한다는 조금은 괴로운 명절의 여파...
그래도 지겹지 않게, 괴롭지 않게, 맛있게 먹을수 있도록 잔머리를 짜내야 하는것이 나의 할일...^^

그나저나 지금 가장 불안한건 똑 떨어진 커피...
모든 음식의 처리는 내일 일어나자마자 커피사온후에 생각해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