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티에에서 공복에 달달이 디저트부페를 쳐묵쳐묵하고...
그야말로 입가심, 디저트가 필요해...
뭐가? 매웅거!!!!!!!!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칠리차차가려고 했는데 준비시간인지 가게문이 닫혀있어서...
(그러고보니 칠리차차도 매번 갈때마다 못먹네...매번 문닫아...ㅠ.ㅠ)
큰 망설이 없이 그냥 가까운 조폭떡볶이로....




트럭생활을 접고 이젠 큼지막한 가게에 자리잡은 조폭떡볶이...
한옛날의 트럭시절에는 좋아했었는데...
막판의 트럭시절에는 맛이 너무 변해서... 발걸음을 끊었드랬지만
홍대에서 딱히 대안이 없으므로 그냥 한번쯤 시도...




저녁시간에는 막 줄서있고 그렇지만 평일오후엔 좀 한가한지...
줄은 커녕 가게안도 나름 한가해서...
떡볶이를 주문해 받아들고 가게 안쪽에 자리잡고 앉았다.




입가심을 위한 떡볶이 1인분...

음.........

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