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전 맛나게 쫄면을 만들어먹고...
둘이먹기에 어정쩡하게 남은 쫄면면은...
결국 어제 순대볶음으로 투하...
그덕분에 다시 또 어정쩡하게 남은 쫄면양념은...
어떻하지?
쫄면은 요 한동안 꽤 자주 여기저기 넣어먹고 만들어먹고 했으니
당분간은 조금 쉬어야 겠고...
어정쩡하게 남은 양념은 버릴수 없고...
아쉬운대로... 가장 가는 파스타면인 카펠리니를 삶았다.
뭐...쯔유넣은 다시에 메밀국수뿐 아니라 우동면, 소면...
다 콕콕 찍어먹으면 맛있는것처럼...
꼭 쫄면이 아니더라도 맛있는 양념엔 뭐든 맛있을거란 기대를 가져보며...




쫄면은 카펠리니로 바꾸고..
입가심으로 올리는 삶은달걀대신 촉촉하게 만든 프라이...
아삭하게 삶은 숙주에 부추약간...
차가운 쫄파스타완성!!!




카펠리니에 미리 양념을 넣고 1차로 버무린 후 접시에 담고
남은 양념을 따로 곁들여 놓고 기호에 맞게 조금씩 더 뿌려먹도록...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너무 매운건 좀 정신없으니까...^^
때마침 잘 익은 포도...
이제 딱 한송이 남은거 깨끗하게 씻어 담고... 잘먹겠스니다!!!
(언제나 내 프라이는 뒤집개로 꾹 눌러 노른자 터뜨려 100% 익히기,
덕분에는 늘 못싱긴프라이의 내 접시...)


* 맛난 쫄면레시피는 아래의 글에 있습니다.

긴 연휴의 마무리는 매콤한 쫄면, 초광속레시피로...^^




시간여행

저녁에 디저트가 필요해 동네 기욤방문...
복숭아와 사과가 올려진 내가 너무너무 좋아하는 파이를 샀다.
원래의 목적은 손발이 오그라들만큼 달달한걸 사려고 나갔던거였는데...ㅎㅎ
그만큼 단건 아니지만.. 커피와 같이 먹기엔 딱 좋은...^^
복숭아는 원래부터 좋아했지만 그에 비해 사과는 사실 내가 썩 좋아하는 과일은 아닌데
사과를 워낙 좋아하는 복슝님덕분에
그냥 먹는것보다는 사과를 넣어 굽거나 찌거나...조리과정이 들어가는 디저트는 은근 즐기게 되었다.




음...먹다가 생각난건데 그러고보니 나는 어떤 사람에 대해...
그저 내 눈앞에 보이는것들, 나 스스로 알게되는 이야기로만 판단할뿐...
그 이상의 것을 알려고 노력하지 않는것같다.
이건...어찌보면 좋은것같기도 하고...또 어찌보면 썩 좋지 않은것같기도 하고...
아!!! 하나 물어보긴하는구나... '착해?' ㅎㅎㅎ
오물오물 복숭아를 올린 파이를 먹으며 지난 추석 엄마가 해준 외할아버지가 생각났다.

외할아버지는 엄마가 결혼하기도 전에 돌아가셨기때문에 우리 압빠도 외할아버지 얼굴은 뵌적이 없다.
물론 사진으로 뵙거나 산소에 가서 만나기도 하지만
우리 모두 외할아버지에 대해서는 그리 아는게 없는상태...
그저 외할머니나 엄마, 이모들로부터 할아버지가 꽤 엄하셨던분이라는 얘기만 들었었는데...
그러고보니 나는 외할아버지에 대해 어른들이 들려주시는 이야기만 들었을뿐,
그 이상의 것들을 궁금해해본적이 없네...신기하게도...
아마 한번도 뵌적 없던...나에게 외할아버지라는 단어가...너무 생소한것이라서 그런가?
언제나 궁금한것이 많은 호기심복슝덕분에 나는 외할아버지에 대해 많은것이 처음으로 궁금해졌다.




엄마나 이모들은 모두 손끝이 야무진덕분에 그리기나 만들기같은 미술쪽의 소질이 많았고 그건 우리 옵빠도 물려받은듯,
심지어 모두 각각 예쁜글씨체까지 가졌고 그건 우리옵빠에서 완성!!!
우리집에서 아마 글씨 제일 못쓰는건 나일거야...ㅠ.ㅠ
엄마가 노래를 좋아하셨었지만 음악을 하는 사람은 나 하나뿐인줄알았는데...
전혀예상치 못한것은 외할아버지가 바이올린과 아코디언연주를 즐겨하셨다는것이다.
엄하고 무서운 할아버지와 음악은...왠지 안어울릴것도 같지만...
그런 할아버지의 영향을 내가 받았을수도 있다는건...싱기해 싱기해...^^
게다가 외할아버지가 복숭아농장을 하셨다는건 더더욱 신기한얘기...
그럼 우린 만날수밖에 없는 운명인고예욤? 복슝님? ㅎㅎㅎㅎ

나열할수 없이 많은 이야기를 듣고나니 마치 시간여행을 하는것같은 신비한 느낌마저 들었다.
결국 복숭아는...내 운명의 과일인가봐...ㅎㅎㅎㅎㅎㅎ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즈이♩ 2010.09.30 08: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남은 양념 알차게 드셨네요. 음식하다보면 양념남는거 남 아까워요~ㅎ
    조명속에 따듯함이 보여 참 좋습니다. 잠시 쉬다가는 느낌~

    • BlogIcon gyul 2010.10.02 04: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요쪽 창문으로 해가들때 바람이 살살 불면
      창밖에 있는 허브냄새가 나서 너무 좋아요...^^
      그덕분에 요즘 멀쩡한 식탁을 놔두고 계속 여기서 밥을 먹고있어요,..ㅎㅎㅎ

  2. BlogIcon 아이미슈 2010.09.30 16:4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그러고보니 쫄면 먹어본지도 석달열흘은 넘은듯해요..
    갑자기 땡기네요..ㅎ

  3. BlogIcon 클라라 2010.09.30 18:4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파스타면에 계란후라이+부추...뭔가 제대로 국수스러운데요?^^
    재미난 식감일 것 같아요.

    • BlogIcon gyul 2010.10.02 04: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사실 소면으로 해먹을까 하다가...
      카펠리니가 많이 남아있어서 카펠리니로 만들었어요...
      소면이나 파스타면이나...개성이 그리 강하지 않아서
      이것저것 다른 면대용으로 사용해도 나쁘지 않은것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