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에서 일이 끝나고...
코에 바람 슝슝 좀 넣어줄까 해서 냅다 달렸다.
멀리 여행갈상황은 못되고...
그냥 붕붕붕 신나게 달려라도 보쟈!!!
딱히 큰 이유도 없었고 그냥 오며가며 봤던데 한번 가보쟈 해서...




판교로 나와 경부를 타고...
신갈에서 영동고속도로를 갈아타고...
붕붕붕~
꽃향기를 맡지 못해 과속은 못하고...^^
분당을 빠져나오기 전에 별다방에서 산 커피한잔이 전부...
그냥 가는검미...^^




평일에도 나름 윙윙 정신없는 경부와 달리 영동고속도로는 심허게 한산한...
주행차선이건 추월차선이건...
그냥 느긋하게 달려도 뒤에서 압박을 주는 자동차는 어쩌다 어쩌다 하나씩...
오늘의 구름상태는...
내 칭구 어머니 표현이 딱맞는...'미친언니 꽃다발머리'같으다...ㅎㅎ




잠시 횡성휴게소에 들렀다가 다시 출발!!!
횡성휴게소(강릉방향)은 그나마 좀 새거같아서 비교적 깨끗한편이긴하지만
화장실은 여전히 좀 구리구리...




오늘의 계획은 다른거 없이 고기좀 먹고 입가심으로 메밀국수 먹기...
아침못먹고 레슨하고 점심건너서 붕붕붕 달려온 장평...
아~배곱으다...ㅎㅎㅎㅎ
이럴수록 페이스조절을 위해 '오버하지 않는다'를 마음에 되새기며...
장평톨게이트에서 좀더 붕붕 달리면 나오는 <평창한우마을> 본점...
여기저기 한우마을은 많고 하필 왜 이쪽동네까지 가서 횡성한우를 먹으러 가지 않았느냐고 누가 물어보면...
음...이상하게 우리와 횡성한우는 늘 궁합이 잘 안맞기도 했고
또 한우마을인 봉계보다 옆동네인 건천에서 더 맛나게 고기를 먹는것과 약간은 비스꾸리한 이유?




정육식당시스템으로 운영중인 이곳은
고기를 구입하고 안쪽에 있는 식당에서 1인당 4000원을 내고 먹으면 된다.
등급별로 좌르르~ 진열되어있는 한우앞에서...
나름 신중하게 이것저것 살피며 고르는 복슝님...
나에게 좋은거 먹여주려고 고르고 고른 두팩을 들고 '하나 더 살까?' 하는 복슝님에게
단호하게 '아니야... 한우는 정량이야... 우리 막국수 먹어야지...ㅎㅎㅎ' 했다...
사실 조금 더 먹고싶긴한데... 먹을수도 있는데...
소고기는 살짝 아쉬운듯 먹어야 먹고나서의 기분도 좋기때문에
보통은 220~250g, 아무리 많이 먹는사람도 280g을 넘기지 않는것이 좋다는 나만의 기준을 세우고 있다.
물론 머릿속으로는 생각하고 있지만 조절에 워낙 자주 실패하는터라...
이날도 두팩이지만...양이...꽤....^^




안쪽에 넓은 식당...
한쪽구석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사람이 많이 다니는곳은 아닌지, 우리같은 놀러온사람보다는 동네사람들이 더 많이 이용하는듯...




기본반찬이 나온다.
우리가 방문했을때는
뉴스에서 배추값이 무지무지 올라 김치를 반찬으로 주는 가게들의 고민이 크다는 얘기가 나오기 하루전? 이틀전?
그때문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이날 나온 김치는 양배추김치...
나름 꽤 맛이 좋아서 '우리도 집에가서 양배추김치 해먹을까?' 했는데...
다음날 바로 빵~ 터져주신 나랏님의 양배추김치사건...
배추보다는 양배추의 가격이 그나마 조금 낮은건 사실이지만...
대부분 배추가 너무 비싸 안그래도 다른 대안으로 양배추, 무등 여러가지 다른것으로 김치를 담가먹으려고 하는데
공개적으로 양배추라고 해버리셔서...
너도나도 또 다 양배추 사러갈까봐...값이 또 오를까봐...
양배추김치는 다음으로 좀 미뤄야겠다.^^




숯불이 올라오고 고기팩을 뜯었다.
안심이랑...또 부위 뭐였더라...까먹...ㅠ.ㅠ
덩어리고기를 구입한거라 먹기 좋게 자르고...




소고기는 한입씩 먹을만큼 치치전법으로 굽기...
며칠전 뉴스에서 고기를  너무 익혀먹는것보다 적당히 익히는게 좋다고 하면서
소고기는 웰던보다는 미디움으로 익혀먹으라고 했었다.
우리는 어차피 웰던으로는 전혀 안먹고...고기에 따라 미디움이나 미디움레어정도로 익혀먹는데...
문제는 여러번 뒤집어 익혀먹으라는데서 발생...
아...아니야...그래도 소고기는 치치전법으로 딱 한번 뒤집어 먹어야 하는데...
알흠다운 소고기를 여러번 뒤적뒤적하는건...아...상상할수 없는일이다...




살포시 한점한점 올려 구워먹기...
소고기는 기름장에 찍어먹는것보다는 소금에 찍어먹는게 좋고
고기맛을 그냥 느끼고 싶으면 아무것도 안찍고 그냥 먹는게 제일 좋다.
나는 언제나 그냥...한 세점먹을때쯤 한번 소금살짝?
쌈을 싸먹는건 소고기와 잘 어울리지 않아서 고기는 고기대로 먹고 쌈채소는 그냥 따로 먹는게 더 낫다.
역시 쌈은 그냥 돼지고기랑 쳑쳑 싸먹어야지...


역시 가격대비성능은 서울보다는 지방이로구나...
일부러 와서 먹는거라면...오며가며 기름값생각할때 그냥 새벽집 가서 먹는게 더 좋겠고...
모...고기도 먹고 바람도 쐴겸 살포시 나들이 삼아 와서 먹는것도 좋겠고...
하지만 이 근처에 뭐가있는지...잘 몰라서...
우린 먹고만 간다...^^
아...먹고나니...공기는 참 좋았다...^^


장평IC 평창방향 쭉쭉 직진 대략 10km정도? 평창한우마을 본점 정육프라자




이어먹기신공!!!

자...열심히 쳐묵쳐묵하고...
음식은 끊기면 못먹으니...
얼른 자리를 옮겨 메밀국수 먹으러 갑시닷!!!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joowon 2010.10.03 03:3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랑 정말 소고기 취향?이 비슷하신걸요! 한번에 얼마 이상 먹는 거 절대 싫고, 한번에 하나씩 굽고 딱 한번만 뒤집기 ㅋ 가끔씩 소금만. :)

    • BlogIcon gyul 2010.10.03 04: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소고기는 돼지고기처럼 불판에 쫘~악 깔고 구우면 안되죠...^^
      한두점 딱 먹을만큼씩...어차피 익는데 오래걸리지 않으니까요...
      푸디님도 저랑 취향이 비슷하신걸보면...
      고기 좋아하시나봐요...^^

  2. BlogIcon 클라라 2010.10.03 13:4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으흐흐 제 맘 속 고향, 장평 재산리...
    하지만, 한번도 가서 한우를 먹어본 적은 없는데...
    저흰 늘 가면, 뒷산 엄나무를 베어다가 토종닭에 넣고, 엄나무백숙을 해먹거든요.
    장평은 평창이기는 하지만 초입이라 그닥 멀지도 않아서 부담없이 가기 딱인 것 같아요.

    • BlogIcon gyul 2010.10.04 03: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장평이 클라라님의 마음에 고향이셨군요...
      아...내 마음의 고향은 어딘가....ㅎㅎㅎㅎㅎㅎ
      저도 이쪽동네 와서 한우는 처음먹어봐요...
      횡성한우 횡성한우 그러기는하는데...
      횡성한우랑은 영 맛나게 먹을만한 기회가 애매해서 그런지....
      요쪽 지나는길에 이런데가 있다고 해서 들러봤는데
      일부러 가서 먹을만큼은 아니어도 지나는길에 먹는건 괜찮겠죠?
      사실 너무 깜깜할때 가서 근처에 뭐 있는지 동네구경을 못해서 좀 아쉬워요...^^
      그나저나 엄나무라는건 처음들어보는데...
      하지만 백숙이니까...아...몸은 좋아질듯...^^ 먹어보고싶어요...ㅎㅎㅎㅎㅎ

  3. BlogIcon meru 2010.10.05 06:0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드라이브 겸 맛집 탐방이네요~!
    저도 소고기는 좀 아쉬운 듯 먹는 게 좋더라구요.
    어느 순간 되면..딱 질리는 게...
    저도 이렇게 한 두 점씩 올려 먹어요 ㅎㅎㅎ
    아..군침돌아서 더이상 못 보겠심니더--;;;

    • BlogIcon gyul 2010.10.06 03:3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정말 너무 아쉬워서 딱 1인분만 더 주문할까? 하는 고민은 소고기먹을때마다 꼬박꼬박하게되는거지만
      거기서 멈춰야 정말 맛있게 먹었다는 기억이 제대로 남는것같아요...
      물론 집에 오면 그래도 더 먹었어야 하나? 하고 확 약한모습을 보이지만요..ㅋㅋㅋㅋ

  4. 본점 정육부장 2010.10.16 20:5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평창한우마을 정육부 부장입니다.^^
    잠시 들러서 좋은글, 이미지보고 고마움에 몇자적습니다.
    저히 한우마을을 또다시 찾아주신다면 작은 보답이라도 해드려야 겠다는 마음이 드네요^^
    정말 가사합니다. 항상 내가족의 먹거리를 준비하는 마음으로 한우에 정성을 다하겠습니다.

    • BlogIcon gyul 2010.10.18 05: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덕분에 맛있게 고기 잘 먹고 왔습니다.
      다음에 지나는길이 있으면 또 들러서 맛난 식사 하고싶네요...^^

    • 장난해 2012.05.28 11:50  address  modify / delete

      혹시 지금 여기가시려는분 정말가지마세요
      정말엉망입니다 식당에거의만석 이었는데 일단반찬 엉망이고요 서비스개판입니다 벨이있어도 다무시하고 너무늦게나와 다른손님이뭐라 했는지 암튼 손님한테하는말이 '마음대로하세요'더웃긴건
      기본적으로 있어야할 물수건도 다떨어 졌다는이유로 안주더군요. 감당할수 없으면 애초에 차라리 손님을받지 말아햐하는데 계속받더라고요
      정말일들 못한다로생각했는데 서비스도엉망이고
      여행의 마지막 저녁 여기땜에망했습니다 그리고 육회비빕밥 먹지마세요 걸려있는그림 하고완전다르고 맛정말없습니다

    • BlogIcon gyul 2012.05.29 03:1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별로 위치가 만석이 될만한정도는 아니었는데 그럴때도 있군요...
      마음에 들지 않으시면 안가시면 되죠...
      아... 그나저나 이런음식점 그림은 직접 만든거 찍는게 아니라 아마 그냥 마트에 가서 사진 사올꺼예요... 한장에 500원이던가? 아마 그렇더군요...설마 그걸 믿고 드신건....아니죠?

  5. KimBS 2013.12.12 11:2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여기가봤어요~!
    고기도너무맛잇고 음식도 진짜 맛잇던데 ㅎ
    친절하게 잘해주시고..반찬도 무한리필이라 좋아하는것만 계속먹엇네요 ㅎ
    글보니까 또가고싶어지네요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