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젯밤...
일찍 자고 일찍일어나려고 밤에 조금 출출한거 참았다가...
대박 폭격맞았다...ㅠ.ㅠ
(트윗을 본사람들은 알고 있겠지만...^^ 좀 챔피챔피하군...ㅎㅎㅎㅎ)
원래 새벽에 뭐 안먹는거 아니었으므로
사실 챔피챔피할만한건 아닐수도 있지만...
나 스스로와 어제 약속을 결국 깨버리고...
비빔국수 한그릇 지대로 만들어가지고 쳐묵쳐묵해버린것...ㅠ.ㅠ
아침에 얼굴 땡땡부어 통만두 되지 않겠다는 의지로다가
우유 한컵도 마시고 잠을 자긴했지만 자는내내 계속 구르륵 거리고...ㅠ.ㅠ
사실 이제 나는 아침에 얼굴이 통만두가 되는게...
갓 쪄낸 따끈따끈한 통만두가 아니라
쪄놓은지 오래되서 퉁퉁 불어버린 통만두가 되는것같단말이지...ㅠ.ㅠ
하지만 그와중에도 좀 덜 부어보겠다며 양념을 조금 덜 넣어주어서 그런지
오늘 하루종일 좀 매콤한것이 생각나서...




마트 샐러드채소코너에 있는 파릇파릇한 새싹...
물기 없는 새싹을 원하는 만큼 그람수로 달아서 살수 있고
가격도 팩으로 구입하는것보다 조금 저렴해서 한봉지 담았다.
어젯밤 유난히 매콤한게 먹고싶길래... ^^




이건 레시피라고 할것도 없는게
새싹채소 깨끗하게 씻어 물기 빼고 준비, 오늘의 냉장고 비우기는 지난번에 만들어둔 황백지단...
상하기 전에 얼른 먹어치우려고 꺼내 담고...
물론 지단이 없었으면 달걀 프라이 하나 만들었겠지만...ㅎㅎㅎㅎㅎㅎ
밥은 평소보다 조금 적게, 달걀지단 올리고 채소는 듬뿍듬뿍 올린 후 초고추장에 슥슥 비벼먹기...
밥의 양을 줄이는대신 새싹채소를 넉넉히 넣어주는것이 나름 중요하다...

간단하게 비벼!밥! 약고추장과 새싹비빔밥.




내일 엄마압빠 오셔서 같이 식사하려면 그래도 낮부터 뭐 있는걸로 간단히 준비해야하니까...
오늘은 쉽고 간단히 해결하자는 뜻으로 찬밥 살짝 데우기만 하면 되는 초고추장 새싹비빔밥..ㅎㅎㅎㅎ
난 점점 요령만 늘어가나보다...^^


워워워~ 아직 김장철 아님...

내일 엄마압빠 우리집에 오셔서 같이 밥먹기로 했는데...
뭐먹지? 우체국에 다녀오는내내 고민고민하다가...
간단한 메뉴를 정하고 오후에 마트에 잠시 들렀는데...
흐엑!!! 정말 다 너무 비싸시군...
비싸면 안비싼 다른걸 먹으면 되긴하는데
아무래도 누군가 장난을 치는느낌이다..
한해도 빠짐없이 여름에 수해도 있었고...날씨도 사람들이 원하는대로
제때 해가 나고 바람이 불고 비가 오는것도 아닌데
어쩌자고 이렇게까지 오르는거지?
게다가 지금은 아직 김장철도 아닌데 김장을 걱정하며
벌써부터 사재기를 하게 되는걸보면...
한국사람들의 식생활에 있어 제일 중요한것이 김치라고는 하지만
거의 열배가 넘게 올라버린 배추가격도 이상하고
그 많은양의 중국산배추가 마치 준비되어있는듯 수입되는것도 이상하고
마트안을 뱅글뱅글도는동안 뭔가모르게 찝찝하다..
해마다 가격이 조금씩 오르내릴수는 있겠지만
농작물의 수량보다 유통거품이 더 많이 오르는듯...
뭐...이럴때일수록 달려들면 달려들수록 상황이 안좋아지는거...
여러가지 채소들이 팍팍 오르고 있지만 그래도 비교적 싼것들이나 가격이 그대로인것들이 많이 있으니
그냥 당분간 김치는 좀 적게먹지 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원영.. 2010.10.06 08: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김치가 금치라는 말이 정말 실감나는 요즘이에요.
    가장 서민적이여야 할 반찬이 금테를 두른 요즘이랄까요..ㅎㅎ

    • BlogIcon gyul 2010.10.07 03:2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사실 항상 있어왔던 자연적인 문제들이었는데...
      그 핑계로 더 심하게 몰아가는 느낌이긴해요...
      불과 몇년전 김장때만해도 한포기에 500원에도 구입했던 배추이건만...
      조금 차분하게 받아들이는게 좋을것같아요...

  2. BlogIcon 36.5˚C 몽상가 2010.10.06 09: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요건 길러먹는 재미도 제법 쏠쏠합니다. ^^ 트랙백 하나 쏠께요~

    • BlogIcon gyul 2010.10.07 03: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집에서 길러먹어도 좋죠...^^
      쑥쑥 잘 자란다고 하더라구요...
      전 아직 새싹을 길러보지는 않았는데...
      트랙백 구경갈께요...^^

  3. BlogIcon 즈이♩ 2010.10.06 11: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유통거품 문제입니다. 생산자는 헐값에 팔고 소비자는 비싼 가격에 사고..너무 불합리해요~
    어쨋거나 요즘 신랑이 계속 퇴근이 늦는 바람에 저녁식사시간이 늦어지다 보니 살이 불어 걱정이예요~ 가볍게 먹기 좋은 음식인거 같아 굿입니다~

    • BlogIcon gyul 2010.10.07 03:2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역시 같은생각이예요.
      우리는 거의 열배가 넘는 가격을 주고 배추를 구입하게 되지만
      정작 산지의 농민들에게 돌아가는것은 배추값이 오르고 안오르고와 상관이 없다더군요...
      역시 늘 문제는 유통인것같아요... 이번에는 날씨를 핑계로 유통사에서 더 장난치는 기분도 들구요...
      비싸건 싸건 우리가 지불한 가경이 제대로 농민에게 돌아가지 않는다면...
      이런 불합리한 유통구조가 만들어낸 함정에 빠지고싶지 않아요...

  4. BlogIcon 여신사 2010.10.06 14:2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늘아침 신문기사를 보는데.. 어떤 아주머니께서 5시간기다려 3포기의 배추를 구입하고
    만세를 부르는 사진이 실렸더군요. 정말 심각한가봅니다..;;
    새싹비빔밥이 새콤하니 너무 맛있을 것 같네요. 맛있게 드셨겠어요~~

    • BlogIcon gyul 2010.10.07 03:2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안그래고 어제 뉴스를 통해 지겹도록 본장면이예요...
      대부분 배추 3포기를 10000원도 안되는 가격에 구입했다며 좋아하는 모습이...어찌보면 좀 우스워요...
      아직 김장철도 아닌데다가... 김장이 문제라면 겨우 3포기는 사실 아무 소용 없기도 한걸요...
      좀더 구체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지 않고
      그저 배추 몇포기 뿌리는것으로 해결될거라고 생각하는건지... 답답하기만하네요...
      그나저나 새싹비빔밥은 사실 요리법이 필요없는요리지만 어린 새싹덕분에 한껏 새로워지는 기분이 들어서 좋아요...^^

  5. BlogIcon 클라라 2010.10.06 16:0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희집은 김장을 200포기씩이나 하는데, 올핸 어떨지 모르겠어요.
    이러다 김장 못할 것 같기도 하고...-.-
    깍두기만 왕창 담그게 될 것 같은 불안감이...

    • BlogIcon gyul 2010.10.07 03:3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그러게요...200포기라면 만만치 않은데...
      아직 김장철은 한달 조금 넘게 있어야 하니까...
      그 사이 상황을 조금 더 지켜봐야겠죠?
      저희도 엄마가 김장때 꽤 많은양을 하시기때문에 조금 걱정이 되기도 하지만
      역시 쏘쿨한 저희 엄마는 생각보다 느긋하시더라구요...ㅎㅎ
      그나저나 무값도 무지 많이 올랐어요...
      깍두기도 쉽지는 않겠어요...ㅠ.ㅠ
      이제 이러다 정말 새로운 김치가 만들어지는건 아닌지 모르겠어요...^^

  6. BlogIcon meru 2010.10.08 16: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약고추장까지 넣으셨다니 더 맛나 보여요.
    파릇파릇한 새싹이 식욕을 마구 마구 자극하네요~
    암튼 요즘 물가도 많이 오르고, 배추 값 장난 아니고...
    진짜 뭔 일인지 모르겠네요--;;;
    빨리 안정이 되야 할텐데...

    • BlogIcon gyul 2010.10.09 23: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 이날은 약고추장이 아니라 초고추장 넣어서 비벼먹었어요.
      지난번에는 약고추장 넣어 만들어먹었는데 어떻게 해도 사실 다 맛나죠 모...^^
      배춧값은 김장철까지는 적당한선으로 내려갈것같아요...
      아무래도 역시 유통업자들이 유통마진을 남기려고 작전을 쓴것도 같긴한데...
      아직 괜찮지만 사람들이 너무 조바심내서 큰일이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