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젯밤...
일찍 자고 일찍일어나려고 밤에 조금 출출한거 참았다가...
대박 폭격맞았다...ㅠ.ㅠ
(트윗을 본사람들은 알고 있겠지만...^^ 좀 챔피챔피하군...ㅎㅎㅎㅎ)
원래 새벽에 뭐 안먹는거 아니었으므로
사실 챔피챔피할만한건 아닐수도 있지만...
나 스스로와 어제 약속을 결국 깨버리고...
비빔국수 한그릇 지대로 만들어가지고 쳐묵쳐묵해버린것...ㅠ.ㅠ
아침에 얼굴 땡땡부어 통만두 되지 않겠다는 의지로다가
우유 한컵도 마시고 잠을 자긴했지만 자는내내 계속 구르륵 거리고...ㅠ.ㅠ
사실 이제 나는 아침에 얼굴이 통만두가 되는게...
갓 쪄낸 따끈따끈한 통만두가 아니라
쪄놓은지 오래되서 퉁퉁 불어버린 통만두가 되는것같단말이지...ㅠ.ㅠ
하지만 그와중에도 좀 덜 부어보겠다며 양념을 조금 덜 넣어주어서 그런지
오늘 하루종일 좀 매콤한것이 생각나서...




마트 샐러드채소코너에 있는 파릇파릇한 새싹...
물기 없는 새싹을 원하는 만큼 그람수로 달아서 살수 있고
가격도 팩으로 구입하는것보다 조금 저렴해서 한봉지 담았다.
어젯밤 유난히 매콤한게 먹고싶길래... ^^




이건 레시피라고 할것도 없는게
새싹채소 깨끗하게 씻어 물기 빼고 준비, 오늘의 냉장고 비우기는 지난번에 만들어둔 황백지단...
상하기 전에 얼른 먹어치우려고 꺼내 담고...
물론 지단이 없었으면 달걀 프라이 하나 만들었겠지만...ㅎㅎㅎㅎㅎㅎ
밥은 평소보다 조금 적게, 달걀지단 올리고 채소는 듬뿍듬뿍 올린 후 초고추장에 슥슥 비벼먹기...
밥의 양을 줄이는대신 새싹채소를 넉넉히 넣어주는것이 나름 중요하다...

간단하게 비벼!밥! 약고추장과 새싹비빔밥.




내일 엄마압빠 오셔서 같이 식사하려면 그래도 낮부터 뭐 있는걸로 간단히 준비해야하니까...
오늘은 쉽고 간단히 해결하자는 뜻으로 찬밥 살짝 데우기만 하면 되는 초고추장 새싹비빔밥..ㅎㅎㅎㅎ
난 점점 요령만 늘어가나보다...^^


워워워~ 아직 김장철 아님...

내일 엄마압빠 우리집에 오셔서 같이 밥먹기로 했는데...
뭐먹지? 우체국에 다녀오는내내 고민고민하다가...
간단한 메뉴를 정하고 오후에 마트에 잠시 들렀는데...
흐엑!!! 정말 다 너무 비싸시군...
비싸면 안비싼 다른걸 먹으면 되긴하는데
아무래도 누군가 장난을 치는느낌이다..
한해도 빠짐없이 여름에 수해도 있었고...날씨도 사람들이 원하는대로
제때 해가 나고 바람이 불고 비가 오는것도 아닌데
어쩌자고 이렇게까지 오르는거지?
게다가 지금은 아직 김장철도 아닌데 김장을 걱정하며
벌써부터 사재기를 하게 되는걸보면...
한국사람들의 식생활에 있어 제일 중요한것이 김치라고는 하지만
거의 열배가 넘게 올라버린 배추가격도 이상하고
그 많은양의 중국산배추가 마치 준비되어있는듯 수입되는것도 이상하고
마트안을 뱅글뱅글도는동안 뭔가모르게 찝찝하다..
해마다 가격이 조금씩 오르내릴수는 있겠지만
농작물의 수량보다 유통거품이 더 많이 오르는듯...
뭐...이럴때일수록 달려들면 달려들수록 상황이 안좋아지는거...
여러가지 채소들이 팍팍 오르고 있지만 그래도 비교적 싼것들이나 가격이 그대로인것들이 많이 있으니
그냥 당분간 김치는 좀 적게먹지 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