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째 볶음밥이나 비빔밥이나...
생김새는 그놈이 그놈이지만...
그래도 오늘은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더부룩한속에 김치볶음밥을 만들어 먹었다.
얼마전에 엄마가 또 넉넉하게 김치를 가져다주신덕분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잘 익은 김치를 제때 맛나게 먹고싶어서 그런지...
요즘 김치로 비벼먹고 볶아먹고...
이제 김치부침개 해먹을 차롄가?




오늘은 아침으로 먹는거라 베이컨 빼고 가볍게...
김치와 밥만 볶는것으로...^^
이것저것 다 빼고 만드는거라 레시피를 적을것도 없군아..
버터약간 넣고 다진김치한컵 달달볶다가 찬밥넣어 주걱으로 자르듯 볶으면 끝!!!
밥에 김칫국물이 살살 스며들며 떡지지 않고 탱글탱글하게 볶아지려면...
역시 찬밥이 좋지...
냉장실에 넣어두었던 밥을 따로 데우지 않고 볶으면 훨씬 맛나게 만들수 있다.
하지만 언제나 아쉬운건 예쁜 반숙달걀...
최대한 지저분하지 않게 프라이를 만들더라도...
흰자위에 똥그란... 탱글탱글 예쁜 샛노랑 노른자로 부쳐진 반숙달걀을 먹는건...
달걀 초초초초급자인 나에겐 너무너무 어려운일이라...




그래도...아쉬운 달걀은 최대한 얌전하게 부치는것으로 해결보고...
무엇보다도 밥은 김치와 아주 맛나게 잘 볶아졌으므로 햅삐모닝구~


* 맛난 김치볶음밥 레시피는 아래의 글에 있습니다.

보기만해도 기분이 좋아지는 베이컨 김치볶음밥과 달걀프라이




이게 아마 마지막일듯...
사놓은것을 소분해놓은 봉지가...이게 마지막...ㅠ.ㅠ
물론 조금 남겨두긴했지만 그래도 마지막봉지를 열고나니...아수워아수워...
당장 내일아침 먹지 못할것을 생각하니...많이 아수워...
얼른 다시 사와야겠구나...
입안을 개운하게 하는데는 드레싱없이 먹는 채소가 제일 좋은것같아
냉장고에 있을땐 언제나 꼭 꺼내 같이 먹는 베이비채소...




싹싹 얌전하게 다 먹어도...볶음밥이라 불긋불긋...
혹시나 보고 '웩~!!' 하실분들께는...급 배꼽사과드리며...
요즘 빨간이얼굴로 속상해하고 있는 나랑 요 빈접시랑 처지가 똑같구나..ㅠ.ㅠ
오늘은 꼭 피부과 다녀와야지...ㅠ.ㅠ




깔끔하게 마무리...

어정쩡하게 조금 남았던 볶음밥을 밀폐용기에 넣어두었다가...
늦은밤 출출해져 꺼내먹기로 했다.
약간 모지랄것같아 냉동실에 비상식량으로 만들어두었던 햄버거스테이크하나 꺼내고...
치즈한장 올리고...
이제 진짜로 마지막 남은 베이비채소도 곁들여서...




당분간 밤에 먹는걸 조금 끊어야 하려나?
신경쓰는게 좀 많아서 그런지 계속 소화가 잘 안되는기분..
아침마다 구르륵거리는것도 영 불편하고...
아무래도 물은 지금의 두배정도 더 마셔야할것같아...
예전보다 물마시는 양이 좀 줄은게 사실이라...
밤에 먹는게 일상이던 내가 밤에 먹는걸 끊는다는 말이 조금 무섭긴하지만...
뭐..다이어트같은건 아니니까...
어느정도 좀 지켜질수 있겠지?
ㅎㅎ 아니면 말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