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참에 작업을 로직으로 바꿔보려고 복슝님과 진정남자들의 로망, 선인상가에 갔다.
몇가지 살게 있어서...
(롤러코스터에서 말한 남자들의 로망은 전자랜드지만
좀더 그 내용에 부합하려면... 선인상가로 가야한다는..ㅎㅎㅎㅎ)
나는 아무리 복슝님의 손을 잡고 이리저리 돌아다니며 구경을 해봐도 뭐가 뭔지...도통 알수 없는데
'그옷이 그옷인데 대충 사...' 라고 할법한 남자들도
여기선 모두 초롱초롱한 눈망울의 소유자가 되어있다. ㅎㅎㅎㅎ
물론...오늘 여기에 온건 순전히 나때문이지만...^^
정신없이 어질어질한 이곳저곳을 누비며 우리는 인터넷쇼핑보다 훨씬 알찬 가격의 쇼핑을 마치고...
이 뿌듯함에 대한 자축은 떡볶이로 하자며...
전에 정승생님이 말씀하셨던 숙대앞 엄마손떡볶이를 먹으러 가기로 했다...
하지만!!! 구궁!!!!
일부러 찾아왔건만 문닫으심...ㅠ.ㅠ
가는동안 아이폰으로 검색을 해본결과...
내가 썩 좋아하는 스타일이 아니었기때문에 불안불안했는데...ㅠ.ㅠ
아쉽지만 이대로 갈수는 없고.. 안먹어본곳중에 살짝 좀 찌끄려주쟈...^^





간판에는 전혀 떡볶이가 안써있는 <먹고먹고아이스크림>
튀김종류가 많이있는것만 보고 당연히 떡볶이가 있겠구나...했는데...
정작 간판에는 떡볶이의 떡자도 안써있지만...
살짝 비쥬얼을 보고 먹어보기로 결정한것은 바로바로 떡의 굵기때문에...





넓은 팬 안에 있는 떡볶이는 보통의 떡에 비해 꽤 가느다란녀석들...
거의 신당동 떡볶이정도 되는듯한데...
원래부터 두꺼운 쌀떡스타일은 별로 좋아하지 않다보니 이런 가느다란떡에 대한 거부감이 전혀 없고
국물도 좀 있는 스타일이라... 냄새에는 긴가민가했지만 과감하게 먹어보기로 결정!!!





안파는것이 무엇일까 싶을만큼 많은 종류의 분식, 간식을 파는 곳에서...
떡볶이 1인분만 주문해서 그런지 아저씨가 좀 아쉬워하시는듯했지만...ㅎㅎㅎ
배가 고팠던것은 아니라며...지조있게 떡볶이 1인분...





떡볶이의 맛은...뭔가 좀 어우러짐이 아쉽다...
고추장은 좀 많이 들어간편인데 그리 맵지는 않고 좀 질퍽한 스타일...
맛은 떡의 비쥬얼에 비해 좀 아쉽고나...
떡볶이의 경우는 떡과 양념이 어우러지려면 굵어질수록 쉽지가 않아 이런 가느다란떡이라면 좀더 쉽게 접근할수 있을텐데...
아숩!!!





어쩌면 저 많은 양의 떡볶이가 있더라도...
메인은 닭강정이나 와플이기때문에, 떡볶이가 메인이 아니기때문일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고...
결국 복슝님은 닭강정을 맛보신다며 한꼬치만 주문...





닭강장은 한상자를 구입하거나 꼬치로 하나를 구입할수 있는데
꼬치를 먹기좋게 빼주시는것까지는 좋았지만 접시에 담아주시지 않고 은박지에 그냥 담아 주시는건 좀 그랬다...
은박지 아래 접시하나만 받쳐주셨어도 좋았을텐데...

보통 이런 목좋곳은 왠만해서는 맛 좋은데...
모... 내 마음이 떠났지만...
그래도 나름 좋아하는 사람은 있겠지...
메인은 떡볶이가 아니니까...떡볶이 먹는동안 애들이 사먹던 아스쿠림와플을 미는것일수 있겠지...^^


숙대앞 동네투어...

요동네에는 거의 올일이 없어서...
지난번에 달볶이 먹으러 온게 전부라...
오랜만에 온김에 동네 한바퀴 슬슬 걸어보쟈...했는데...
유난히 숙대앞에는 닭을 주제로 한 가게들이 많다...
닭강정, 닭갈비, 닭볶음탕, 치킨, 닭칼국수등등등...
정말 유난히...닭닭닭닭닭닭닭닭닭닭닭닭...

여대앞이라 미용실이나 옷가게, 신발가게들이 적당히 있고...커피는 여기저기...
전에 달볶이 먹고 2차시기로 먹었던 남천할매떡볶이집은 결국 맛없어서 문닫았는지...카페로 변신...
그게 훨씬 낫다고 봐...^^


* 숙대앞 떡볶이투어 지난방문 이야기는 아래의 글에 있습니다.

숙대앞 달뽁이(달려라 떡볶이) 와 근처 남천할매떡볶이 비교





입가심을 위한 커피는...북적대는 대로변보다 살짝 안쪽으로 들어가있는 할리스(HOLLYS)
커피마시고 얘기하는사람은 거의 없고 다들 노트북과 책을 가지고 와서 공부를 하는지 과제를 하는지...
정신없는 여학생들만 있다. 신기한건 대부분 집슬리퍼빠숑...(삼선슬리퍼 이런거...ㅎㅎㅎㅎ)

아...그나저나 한번 헛탕친 엄마손떡볶이를 다시 먹으러 오지 않게 될듯한 불길한 예감이 스멀스멀 생긴다...
그냥 상도동 오시오떡볶이 먹으러 갈걸 그랬나? ㅎㅎㅎㅎ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