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하룻밤만새도 정신못차리고 다음날 그냥 와르르 무너지지만...
예전엔 이틀삼일밤을새도 옵빠들은 무너질지언정
나만큼은 강철체력을 자랑하며 발딱발딱 잘도 뛰어다녔었다...
음...그때 생각해보면 나는 정말 잘먹었던듯...
먹는복은 많은지 밥시간은 참 잘지키기도 했고...
새벽엔 거의 두시간 간격으로 뭔가 먹어주지 않으면 큰일날것만같았던 나의 식성!!!
생각해보면 밤엔 잠이오는것을 물리쳐야 하기때문에
자고싶은 몸을 깨울만큼 에너지소모량이 많으니까 많이 먹게되는건 당연하단생각이 들기도 한다.





며칠전 나의 '고민고민한 밤간식' 에 살포시 달린 댓글들을 보면...
다들 나처럼 고민하는구나...
뭘 먹어야 할지... 아니면 먹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
먹을거면 빨리 많이 먹을지...나중에 조금만 먹을지...
아...
그날 나는 베이비채소와 포도몇알+요플레하나를 먹긴했지만...
이미 알고있었던 사실을 좀 더 격하게 알수 있었다...
정말 그거 먹으면... 배 더 고프다는것을...
어정쩡하게 먹었다가 다음날아침까지 허기져야 했던 그날의 기억을 되새기며...
오늘은 그냥 안참고 먹었다!!!





며칠전 해산물볶음 만들어먹고 아주 쪼끔 남았던 양념까지 탈탈털어 넣은 떡볶이...
하필이면 다음날 불은만두되는거 막아주는 우유도 없고...
콜라캔도 남겨놓은거 없지만...
그날의 기억을 되새겨보면...잘먹어야 한다는생각밖에는...ㅎㅎㅎㅎ
원래 양념에 고추장을 조금줄이고 대신 고춧가루를 넣어 조금 가뿐하게...
(하지만 좀 더 매워졌다는...)
과감하게 먹고 내일 아침얼굴을 조금 두렵지만...
그래도...오늘은 뿌듯한 밤간식...^^





매우니까...알뜰히 디저트까지...
오늘은 아주 열심히 쳐묵쳐묵...
지난번에 마트 시식코너에서 키위주워먹었다가 내가 먹어본 키위중 가장 적당히 달고 안신키위에 쑝~
살포시 카트위에 올라앉았던 키위키위...
그리고 엄마가 준 포도...





밤에는 산도가 좀 있는 이런과일 안좋다는거 알지만...
그런생각은 우선 오늘은 날려버리고...
난 지금 배부르고...기분좋고...
잠도 잘 잘수 있을거야...^^

(하지만 매일 이렇게 먹으면...배가 뽈록뽈록나와버릴테니... 내일은 쉴까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