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슝님도 나도 이번주말은 유난히 골골했던 상태...
이제 많이 나아진듯하지만...
아마도 일교차 심하고 추워진덕분에 건조하다못해 답답한 히터를 벌써 켜는곳의 여파로...
우리는 땀났다 추웠다 허예졌다 벌개졌다를 반복...
무리하지 말고 쉬어야 한다는생각이 번뜩 든건...
오늘 아침 완젼완젼 대 실패한 스파게티를 맛보며...
갑자기 배가 확 고파져 간단히 올리브오일에 파스타 볶아먹으려고 했는데...
아......중요한과정을 까먹은덕분에 이건 도데체 무슨맛이냐.....싶고...
이것저것 넣어 만회를 해봤지만...
이미 내 입맛자체가 안드로메다에 가버린터라...
복구불가능...ㅠ.ㅠ
컨디션이 좋지 않은덕분에 덩달아 맛탱이 가버린 내 입맛...
어디에 맡겨야 고쳐주려나....
'번개맞은 하드도 고쳐드립니다!!!' 이런데 보내보까? ㅠ.ㅠ





몸이 피곤해도 사다놓은 고기를 그냥 냉동해버릴수는 없어서 오랜만데 닭볶음탕해먹기...
막상 다 준비했는데...알고보니 집에 양파가 똑 떨어져버려 얼른 복슝님에게 동네 슈퍼에서 양파좀 사오라고 하고
양념을 만들다보니 엄마가 준 집고추장도 똑떨어져서 결국은 시판고추장으로 만들어야했던 닭볶음탕...
빨리빨리 후딱후딱...배곱아배곱아...
'사진은 무슨사진이야...그냥 먹쟈...'
열악한 상황에서도 나름 예상치못하게 맛나게 만들어진 닭볶음탕은 내 머릿속의 기억으로만 남고...
그래도 뭐든 마무리는 깔끔해야한다며 동골동골 조랭떡넣어만든 닭떡볶이가 오늘밤의 야식...


* 맛있는 닭볶음탕의 레시피는 아래의 글에 있습니다.

닭볶음탕과 뽀나~ㅅ, 그 국물의 떡볶이(닭떡볶이)

생강의 새로운 발견, 향듯한 닭볶음탕


reset!!!

컨디션 좋지 않았던 주말도 지났고...
이제 어느새 오늘부터는 11월이구나...
뭔가 새롭고 더 좋은일이 많아질거라는 기대를 가지며...
자고 일어나면 다시 나는 강철체력소녀 귤로 리셋되어있을거라고 믿으며...
(컨디션조절을 위해 오늘은 가볍게 볼튼과 리버풀의 경기가 끝나면 과감하게 다 끄고 잘테닷!!!)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