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에 그렇게 춥더니 주말엔 살포시 날씨가 풀리는듯하고...
오늘 뉴스엔 다시 주중에 추워진다고 하고...
날씨가 추워졌다 풀렸다를 반복하긴하지만 그래도 이제 매끼 따땃~한걸 먹고싶은계절이라
찬밥 한공기 남았길래 혼자 얼른 먹어버리려고 간단히 달걀북어국끓였다.





북어포(1cm로 자른것) 1C, 참기름 1t, 마늘(다진것) 2쪽, 소금 약간, 후춧가루 약간, 달걀 1개,
멸치다시마육수 5C, 까나리액젓 1t, 실파(송송썬것) 1T, 소금 약간


1. 적당히 자른 북어에 물을 살짝 넣어 부드럽게 불린후 꼭 짜고 참기름과 다진마늘, 소금과 후춧가루를 넣어 버무린다.

2. 멸치다시마육수가 끓으면 북어와 까나리액젓을 넣고 풀어놓은 달걀을 돌려가며 넣는다.

3. 송송썬 실파를 넣고 모자라는간은 국간장을 살짝 넣어 마무리한다.





g y u l 's note

1. 육수에 따라...
간단히 끓일때에는 멸치와 다시마만 넣고 후딱 육수를 끓이지만
시간적여유가 좀 되는경우 북어머리에 시원하게 무까지 넣어만든 진한 육수로 끓이면 맛이 훨씬 좋다.
이렇게 육수를 좀 진득허게 끓여 만드는경우라면 버무린 북어를 미리 풀어놓은 달걀에 넣어 섞은후 넣어 끓이는것이
조금 더 부드럽게 북어를 먹을수 있게 하는 방법...^^
이건 엄마가 알려준 방법으로 주로 집에서는 이렇게 만들어먹는데
오늘은 육수를 따로 끓이지 않았기때문에 북어머리를 따로 넣을것도 없고 해서
잘라놓은 북어가 국물맛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게하려고 달걀은 따로 풀어넣었다.
ㅎㅎㅎㅎ 갈수록 잔머리만 느네...^^

2. 그릇을 데우세요!!!
따뜻한 음식은 따뜻한 그릇에, 차가운 음식은 차가운 그릇에...
그러니 파스타먹을때처럼 국그릇도 따뜻하게 미리 데우기...
이렇게 해야 밥을 다 먹을때까지 조금이라도 더 따뜻하게 맛나게 먹을수 있으니까...^^





냉장고에 넣어두었던 작은밥 하나를 꺼내 그릇에 담고 전자렌지 위이잉~
그위에 살포시 북엇국을 담으면...
아...따땃~ 하니 좋다...^^





밥이 없어도...스프처럼 후루룩후루룩!!!





꺄아~

그리고 제일 좋은건 마무리 따땃한 커피...
보기만해도 기분이 좋아지는 따땃한 커피...

11월의 첫날... 즐겁게 씩씩하게 시작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