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 한동안 달짝지근한거, 매운거, 짭쪼롬한것 등 아주 자극이 많은것들을 먹었더니
복슝님이 너무 간이 세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는 얘기를 해주셨다.
평소 혼자먹을때는 최대한 심심하게 해서 먹는데
복슝님이랑 같이 먹는건 그래도 적당히 간을 해주어야 했는데
요 근래 아무래도 이쪽저쪽 센 맛들을 많이 먹어서 그런지...
살짝 걱정했는듯...ㅎㅎㅎㅎ
하지만!!! 구궁!!!
그래서였는지...
아침에 일어나자 만들었던 습하겟티...
망...했...다....
왠만해서는 망하지 않는게 스파게틴데...
'미안해...망했어...ㅠ.ㅠ' 하는 나에게
'괜찮아...맛있는데 모...' 라고는 하지만 이내 한마디 더 붙여한다...
'스파게티가 이렇게 퍼질수도 있구나...'
아...다시 생각해도 아찔한...
다시한번 급 배꼽사과 드립니다...





결국 어정쩡하게 식사를 하고나니... 뭔가 싼마이...먹고싶어진다며...
우리는 아주아주 오랜만에 맥도날드 햄버져먹으러...!!!
우리의 마음의 고향...
이태원 맥도날드로 쓔우우우우웅~ 날아갔다.
마침 10월 마지막날... 이날로 끝나는 LG텔레콤 할인 꼭꼭 챙겨받으며...
'오늘로 할인은 마지막이세요...' 하는 점원에게 0.0000001초만에 '아쉬워욧!!!' 해버렸다...ㅎㅎ





사실  요 한동안 햄버져 거의 안먹고 지냈고...
탄산음료도 안산지가...언제지?
기억도 안나네...
그래서였는지는 모르지만 우리는 완젼 몰입몰입!!!
싹 다 흡입해버리고 마무리 커피까지 한방에~~~





아...콜라도 다 먹어버리고... 커피까지 하나도 남김없이 먹어버렸더니만...
배불러...
둘이 서로 니배가 더 많이 나왔네... 내배가 더 많이 나왔네...이러고 있다. ㅎㅎㅎㅎ
역시 이럴땐 걸어야지 모...
슬금슬금 걷는다...





이제 어느새 은행나무들은 노래지고 있고...
보기만해도 기분이 좋은 하늘과 촉촉한듯한 공기...
물론...여기는 서울...
매연과 꾸질이 냄새가 쓰믈쓰믈 올라오지만...^^





미군부대 덕분에 고맙게도 걸리적거리는거 없이 하늘을 볼수 있는곳...





구청 새로지으면서 가로등도 바꿨구나...
멋없는 둔탁한 녀석보다는 보기 좋긴한데...
이것도 내 세금이겄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