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교때, 엄마는 늘 내 도시락에 따뜻한 밥을 담고 슬라이스치즈한장을 꼭 올려주셨다.
점심먹을때쯤(물론 엄연히 말하자면...2교시끝나고...)이면 적당히 밥위에 녹아
먹기 딱 좋은상태가 되는데 특히 겨울철 보온도시락통일때는 정말정말 맛나다!!!
요즘도 가끔 갓지은밥 위에 치즈한장 올리고 살짝 녹기를 기다릴때면 너무너무 햄보케~~~^^





얼마전 홈플러스에 갔다가 집어온 두녀석...
요즘은 라면을 먹는 횟수가 점점 줄어들기때문에(이제 2주에 한번쯤 먹으려나?)
마트에 갈때마다 꼬박꼬박 사다놓지는 않지만
이날은 행사중인건지 삼양라면 클래식, 5개들어있는 한봉지를 1200원에 세일하고 있길래(1인당 2봉지까지...)
뭐...생각난김에 카트에 담고...
요 삼양라면클래식은 또 치즈라면 만들어먹기 완젼 죻으니까...
치즈코너로 무비무비!!!
치즈라면에 넣을 치즈는 이리저리 고민할필요 없다.
그냥 제일 싼거!!!
다른 요리에 이용하거나 디저트나 와인안주로 먹기위한 치즈들은 대부분 이리저리 고르고 재고 하지만...
라면에 넣는 슬라이스치즈는 뭐 몸에 좋은성분 여러가지 들어 있으나 안들어있으나 별 차이 없는것이기때문에...
(라면먹으면서 몸에 좋자고 고르는거가 좀 안어울리니까...ㅎㅎㅎㅎㅎ)
10장정도 들어있는것중 가장 가격이 낮은것으로 골라오는데
이날은 가장 저렴했던 홈플러스 PB상품보다도 100원정도 더 저렴하며
1+1행사를 하고 있는 테스코치즈 싱글즈(TESCO 10cheese Singles)를 발견!!!
얼른 홈플러스치즈는 제자리에 가져다 두었다. ㅎㅎㅎㅎ
(어차피 성분도 똑같으심...^^)





그리고 그날 저녁은 치즈라면!!!

제일 좋아하는 치즈라면 끓이는 방법은
봉지에 써있는 물 정량과 라면스프는 약간 남긴상태로 넣어 끓인후
끓으면 면을 길이로 반 자르고 모양을 그대로 살려 넣는다.
(나는 요게 제일 중요!!! 반 접혀있는 면을 다시 펼치는건데 살짝 벌린후
끓는물에 접힌부분을 살짝 담근후 얼른 쫙~ 펼치면 어느쪽도 딱 먹기좋은 길이가 된다.
이 반대방향으로 그냥 면을 반으로 뚝 자르면 어떤건 너무 길고 어떤건 너무 짧아지는데 은근 먹기 불편해서...)
1분후 라면의 모양이 흐트러지지 않게 뒤집은 후 그대로 끓이고
스파게티처럼 약간 딱딱한 심이 느껴지게 알덴테상태가 되면 치즈를 올린후 뚜껑을 덮어 30초정도 그대로 끓인다.





한번도 뒤적뒤적하지 않은...
면이 꼬불꼬불한 상태가 그대로 있는채로 먹는걸 너무 좋아하기때문에...ㅎㅎㅎㅎ

사실 제일 좋아하는건 다 끓인후 면만 건져 접시에 담고 그대로 면만 싹 먹는건데...
그얘기 사람들한테 했더니 다들 우엑!!! 하길래...
(왜그런지 아직도 나는 이해하지 못하고 있지만 괜한 심려 끼칠수는 없으니...^^)





그리고 간만에 만만한 라면 사왔으니까...
오늘은 라볶이!!!
사실 떡볶이를 해먹기에는 너무 어정쩡하게 남은 떡과 어묵때문에...
더 사와서 합치고 떡볶이를 만들어먹어도 되지만 재료를 새로 사오면 꼭 새로 사온걸로만 해먹게 되니까...
게다가 오늘은 양배추도 없으니까...그냥 만만한 라볶이...





오늘 유난히 저 조꼬만 파조각들이 마음에 들지 않군...
뿌리지 말걸그랬어...ㅠ.ㅠ
춍시러워보인다...ㅠ.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