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어김없이 지난 10월의 이야기...
아이폰생활...





참 오랜만에 포이동회동...
마에스트로박선생님의 아이퐁포 구경도 할겸...^^





포이동 탐앤탐스...한분은 잠시 흡연실에...한분은 잠시화장실에...
ㅎㅎㅎㅎ





나는 손이건 발이건 어따가 끼우는걸 무지 좋아하는듯...
의자 다리사이에 꼭 발을 끼우고...
잘땐 만세하고 베개속에 손을 끼우고...





어이없이 소고기를 구워주는 행태 고발!!!
소고기를 저렇게 한방에다 올린것도 어이없는데 돼지고기마냥 후지르는바람에...
아주머니가 집게를 잡으실때마다 결국 '제가할께요...' 라고했지만
어려운자리가 아니었다면 나 정말 폭발했을듯...





교보 핫트스 구석에 한가한자리에 앉아 노닥노닥...





청음기보다 이게 더 편하다만...
헤드폰이 너무 후져서 귀가 아프다...





밤새 쌀국수때문에 이리저리 헤매다 결국 방배동까지..
고수 팍팍!!!





이제 이 하얀컵은...내년이나 되어야 만날수있겠지?





영혼과 바꾼 플랫슈즈...
이제 그냥 막 신꼬댕기는구나...





쓸쓸한 가을하늘...





레깅스에 플랫은...
발목시리다...
히트텍 레깅스는 발목 안시리려나?





수명을 다하는줄 알았지만...
이내 되살아난 푸우오르골...
up!! down~ up!! down~노래에 나오는 부분...





아이폰Smile Cat 어플로 편집해서 페이스북에 올려놓았드랬지...^^





잠깨기에는 조금 연했던 홈스테드꼬히...





이젠 아가들에게도 아이폰은 필수...
칭구의 아이폰은 지난번에 만났을때 본것과 다른케이스가 끼워져있었지만...
사진에 보이는대로 남아나지 않는분위기...
ㅎㅎㅎㅎ
 




올해 처음 어그신고나간날...
아침과 달리 낮엔 해가나서 조금 과해보였을지 모르지만...
내 발은 따땃하니 좋았다...^^





할리스 방배점...
엄마도와주다가 잠시 탈출!!! 이제 다시 복귀...





늦은밤 커피사러간날...
커피를 볶은날인지 콩을 고르고 계시네...^^
이날은 인도네시아만델링이 없다보니 다른건 맛을 몰라서
아쉬운대로 약간남아있던 세일코너에서 두가지 골라서 구입...




'아 이 폰 생 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11월 상반기의 아이폰생활...  (2) 2010.11.21
4500일...  (3) 2010.11.20
10월 상반기의 아이폰생활...  (8) 2010.10.20
9월 하반기의 아이폰생활...  (4) 2010.10.12
9월 상반기의 아이폰생활...  (4) 2010.09.2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