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몇끼째지?
엄마가 가져다준 소고기무국에 밥을 먹는게...어디...생각해보쟈...
토요일부터니까 적어도 네다섯끼는 무국을 먹은듯...
꽤 넉넉한 양이라 엄마가 냉동해두고 급할때 꺼내먹으라고 했지만
아마 남은것도 그냥 다 먹어버릴듯한..ㅋㅋㅋㅋ
맛난 고깃국 하나 있으니 밥먹는건 일도 아니구나...^^





오늘의 식판밥

아몬드멸치비빔밥, 소고기무국, 배추김치, 여린상추, 김





큼직한 멸치는 좀 징그러워서인지 잘 안먹다보니 엄마가 그나마 내가 잘 먹는 잔멸치를 주셔서
소분해서 냉동실에 넣어두고 한봉지 꺼내 멸치볶음을 만들었는데
아무래도 그냥 반찬용으로 만들어두면 생각보다 많이 먹지 않을지도 몰라서
아예 밥에 비벼먹을 용도로...
후리가께st? ㅎㅎ







엄마가 가져다준 무국은 넉넉한 양이라 끓여먹으면서 간을 따로 하라고 거의 간을 하지 않은 싱거운상태로 가져다주셨는데
그냥 그대로 끓이고 간을 거의 하지 않은상태로 먹었다.
다른반찬과 같이 먹기때문에 그리 싱겁지 않게 먹을수 있으므로...
해가들때 요 소고기무국은 은은히 맑은게 마치 모시로 만든 조각보가 생각나네...





이제 마지막인 잘익은 배추김치...
맛있었는데...^^





남은걸로는 살짝 동그랗게 쥐어 주먹밥만들어놓고 심심할때마다 하나씩 꺼내먹을까봐...^^


아몬드멸치볶음

잔멸치 80g, 아몬드(슬라이스) 40g, 오일 1T, 통깨 1T,
간장양념(간장 1/2T, 마늘(다진것) 1t,  아가베시럽 1T, 맛술 1T, 다시마육수 1T, 참기름 1t, 후춧가루 약간)





1. 잔멸치는 체에 담아 털어준 후 물에 살짝 담갔다 꺼내 물기를 꼭 짠다.

2. 넓은 접시에 펼쳐 담고 전자렌지에서 1분정도 돌린다.

3. 분량의 재료를 섞어 간장양념을 만든다.

4. 볼에 멸치와 아몬드를 담고 오일스프레이를 뿌려 섞은후 팬에 볶는다.

5. 멸치를 팬의 가장자리로 밀어 가운데부분에 공간을 만들고 간장양념을 넣어 끓어오르면 불을 끈다.

6. 가장자리로 밀어둔 멸치를 재빨리 뒤섞어 남은 열로 볶는다.

7. 통깨를 뿌리고 잘 뒤섞는다.





g y u l 's note

1. 견과류는 취향에 따라...
나는 사실 호두를 제일 좋아해서 호두를 넣어만들었어야 하지만..
빵맹글때 쓰는 슬라이스 아몬드가 너무 많이 남아있어서 빨리 먹어버려야 하기때문에 오늘은 아몬드로...
아....호두사러가야겠다...ㅠ.ㅠ
하지만 원하는 견과류 아무거나 다 좋다...^^


아으츄워!!!

날씨가 정말 춥긴 추운지...그래서 다들 집밖으로 안나오는지...
마트에 갔더니 이렇게 심하게 사람이 없을수가...
물주머니에 따뜻한 물 담아 운전하는동안 무릎에 올려두고
얼마전 새로산 별다방 텀블러에 따뜻한 커피를 담아 챙겨가기도 했지만
정작 집에서 한모금 마시며 나가다가 입술 다 데고...ㅠ.ㅠ
아크릴재질이라 그런지 원래 쓰던것보다 좀 더 빨리식는듯...
그나마 뚜껑으로 커피가 새지는 않는것같아 그건 제일 마음에 드네...^^
암튼...내일은 더 춥다는데...아.....
벌써 춥지말자...ㅠ.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