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에 와쎕으로 복슝님에게 말을 걸었다...
'아~ 날씨가 추워요... 오늘 저녁 샤브샤브어때요?'

이렇게 급 추워진 날씨에...
이보다 더 탁월한 선택은 없으리...





전날 하나로마트에서 샤브샤브용 고기를 구입하려는데 마침 불고기용 소고기를 세일하고있었다!!!
사실 우리는 두께는 조금 더 두껍지만 너무 얇게 썰어진 샤브샤브고기보다
조금 더 씹히는 식감이 있는 불고기용 소고기로 샤브샤브를 해먹는경우가 더 많아 '죻쿠나아~' 하며 구입!!!
 




배추한통을 구입하기는 아직 좀 가격이 덜착한관계로...
배춧잎이 몇장 들어있는 모듬쌈채소 한봉지와 나머지 필요한것들은 샐러드채소 골라담을수 있는 코너를 이용...

배춧잎, 청경채, 샐러리, 겨자잎, 근대, 치커리와 집에 남아있던 숙주나물약간...
느타리버섯과 팽이버섯준비...

샐러드로 먹거나 무침으로 먹으면 꽤 많은양인데 샤브샤브로 먹을땐 은근 저 많은 채소를 다 먹고
좀 더 리필해서 먹게되므로...
사실 샤브샤브는 고기보다 채소를 더 많이 섭취하게 되어 좋으니 강추강추!!!
이렇게 추운날씨엔 더더욱 강추!!!





미리 만들어둔 육수에 아주 살짜기 간을 하고 가스렌지에서 충분히 끓여 가져오면 끝!!!
고기와 채소를 다 먹고 진국이 된 육수에 넣어먹을 칼국수도 준비완료!!!
유난히 배가 많이 고파보이는 복슝님을 앞에두고 사진을 찍으려니 미안해져서...
과감하게 날림사진을 파파팍!!! 찍고...
'그냥 먹쟈!!!' ㅎㅎㅎㅎㅎㅎㅎㅎ


가볍게 한잔

이런요리에 필요한건  머?
우리는 날씨가 추워지면 츄리닝구 주워입고 두손 주머니에 콕 찔러넣고
뚤레뚤레 동네입구로 걸어내려가 가벼운 안주와 따신 사케를 마시곤했었다.
복슝님은 2~3잔정도만... 나는 딱 한잔만...
하지만 오늘은 안주가 뜨끈하니까 차가운 정종으로 가볍게 한잔씩 하기로 하고 냉장고에 넣어둔거 꺼내왔는데...
'가벼운 한잔'이라는 말은 어디로 가고...
호쨕호쨕 다 마셔버렸다는...ㅋㅋㅋ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