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좀 추웠던 지난 일요일...
'아무데도 가지 말고 집에 콕 박혀 일이나 하쟈...'라고 생각하고
곰부방에 컴퓨터 켜고 준비 다 했는데...
구궁!!! 꼬히통에...꼬히가.......엄.......따.........
아......안뒈!!!!!!!!
한사발 가득 커피를 담아 호쨕호쨕 마셔주어야 중간에 졸지 않는데.....
결국 다시 컴퓨터 끄고... 대충 주섬주섬 옷 주워입고...
커피킹 고고!!!





날씨가 좀 추워 경보하듯 빠른걸음, 빛의 속도로 다녀오려고 했는데...
요즘 한창 가을을 만끽하고있는 한남동...
아...또 괜히 마음이 설레는바람에 느릿느릿 천천히 걷기로 했다.





지난번엔 어정쩡하게 금요일 저녁에 커피가 떨어지는 바람에 생글생글언니를 못만나고
어영부영 한 한달만에 주말방문...^^
지난번에 생글생글언니가 추천해준 수마트라만델링을 요즘 계속 먹고있어서 원두는 그걸로 주문하고
천천히 걸어갈생각이라 커피는 테이크아웃으로 부탁드렸다.
이날 추천해주신커피는 과테말라...
평소에 생글생글언니가 다른바리스타분들도 커피를 너무 맛있게 만드신다고 말씀 많이 해주셨는데
이날은 평일에 근무하시는 바리스타분이 계셔서 또 다른 손맛을 느껴보게 되는 즐거움까지...^^





한번쯤 더 비가오거나 날씨가 추워지면 노란 은행잎들은 모두 떨어지고 바닥에 있는것들도 바람에 날려가버리기때문에
요맘때를 놓치지 말고 가을에 흠뻑 빠져야 한다...





며칠전 집에오는길에 복슝님이랑 같이 찍으려고 했는데...
얼레벌레 그분이 기챠나하시는바람에 미쑝실패...ㅠ.ㅠ
지나고 나면 아쉬울것같아 나 혼자라도 기념사진 찍어두기...





길이 꼬불꼬불하기때문에 바람이나 해의 방향이 조금씩 바뀌어 어느곳은 은행잎이 거의 떨어지지 않은곳도 있지만
여긴 유난히 앙상한 가지를 남기고 다 떨어져있다.
커피킹에 갈때보니 요기서 쇼핑몰사진인듯 찍는 사람들이 보이기도...
(한남동에서 그런거 찍는사람은 거의 처음본듯...)





올해는 날씨때문에 단풍색이 그닥 안예쁘다는 뉴스도 나오던데...
유난히 빨갛고 이쁜녀석들...
제일 예쁜걸로 하나집어와 두툼한 책 사이에 넣었다.

계절을 느낄수 있게 일부러 그대로 두는지, 아니면 귀찮아서 그대로 두는지는 모르지만
언제나 자연스러운것이 한남동 매력...
추운날씨에 천천히 걸어온 댓가로 살짝 감기기운이 있으려고 해서 이날 밤에 자기전 타이레놀을 하나 먹었지만
그래도 좋은 한남동 가을...^^

이 글을 쓰며 며칠전에 주워와 책사이에 넣어둔 잎사귀를 꺼내 복슝님에게 보여줬더니만...
'으~~~ 땅끄지구나...' 이런다...ㅋㅋㅋ
나... 땅끄지다... ㅠ.ㅠ





커피킹, 햅삐바이러스...^^

천천히 걸으며 마시는 커피는 참 맛있었다.
다만 아쉬운건 날씨가 너무 추워서 빨리 식어버린다는 단점이...
맛나게 만들어주셨는데 빨리 식어버려서 그맛을 충분히 더 느끼지 못한게 아쉬운마음...
다음번에는 테이크아웃 말고 꼭 꼭 직접 마시고 와야지...
커피 맛있었어요... 덕분에 행복한 가을을 만끽했습니다...^^





'눈 으 로 하 는 말 > 한 남 동 늇 흐'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결국...없어지나요.  (14) 2011.01.07
안녕, 눈사람군  (12) 2011.01.04
까만 눈동자 고냥이  (2) 2010.10.06
한남동, 오늘의 발견  (10) 2010.05.09
사쿠라, 꼭 한남동에 돌아와줘.  (18) 2010.03.10

댓글을 달아 주세요